허리 굽은 노인 획기적 수술법 개발
허리 굽은 노인 획기적 수술법 개발
강동경희대학교병원 정형외과 김용찬 교수팀

70세 이상 환자 38명 대상 새수술법 성공적
  • 박원진 기자
  • 승인 2019.07.16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박원진 기자] 평균수명의 길어지면서 노인성 척추 후만변형(곱사등) 환자들이 많아지고 있다. 이 질환은 심할 경우 수술이 유일한 치료법이다. 하지만 노인들은 뼈가 워낙 약하고 근육이 부실하다보니 수술 이후에도 골다공증 및 근감소증으로 인한 수술 인접부위의 골절이나 약화된 근육 때문에 1~3년이 지나면서 허리가 다시 굽는 재변형, 지속되는 통증 등 합병증에 시달리기도 한다.

이런 경우 재수술까지 이어질 수 있어 환자 부담은 더욱 클 수밖에 없는데, 국내의 한 대학병원에서 합병증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수술법을 개발, 관심을 끌고 있다.

 

강동경희대학교병원 정형외과 김용찬 교수
강동경희대학교병원 정형외과 김용찬 교수

강동경희대학교병원 정형외과 김용찬 교수팀은 노인성 후만변형 환자(허리가 굽는 환자)의 합병증을 획기적으로 줄이는 새로운 수술적 기법을 개발해 16일 그 결과를 발표했다. 김용찬 교수는 70세 이상 환자 38명을 대상으로 시행한 새로운 수술법이 ▲수술 직후 임상적‧방사선적 결과가 매우 우수한 것은 물론, ▲수술 후 3년 이상의 허리가 다시 굽어지거나 뼈가 골절되는 부작용 및 합병증이 효과적으로 예방되었다고 밝혔다. 이는 2019년 대한척추외과학회 춘계학술대회 및 2019년 일본척추외과학회(Japanese Spine Society Research)에 발표됐으며, 유럽 척추외과 학술지(European Spine Journal)에도 게재될 예정이다.

 

 

수술 이후 허리 굽어지는 합병증 및 재수술 위험 낮춰

노인성 척추 후만변형 수술은 기존에는 후방 경유 ‘추체절골술’이 표준화되어 시행됐었다. 추체절골술이란 척추를 구성하는 원통형 뼈인 추체를 절골해 변형을 조정하는 수술법이다. 하지만 환자 대부분이 뼈와 근육이 약한 노인이기 때문에 수술 후 재변형 되거나 심각한 골다공증으로 인해 골절이 발생하는 등 다양한 합병증과 수술부위의 빈번한 불유합으로 재수술 빈도가 많게는 30-40%에 달했다. 

 

척추 수술 결과 X레이
척추 수술 결과 X레이

김 교수팀은 전방 추체 사이 유합술과 후방기기 고정술을 병합한 새로운 수술방법을 개발했다. 기존 수술 방법에서 추가적으로 추체 사이의 전방 종인대를 함께 부분 절제하는 수술법이다. 기존 추체절골술 후에 완벽하게 구현되지 못했던 생리적 허리 곡선을 최대한 구현했으며, 빈번한 불유합으로 인한 재변형에 의한 재수술 발생을 획기적으로 감소시켰다. 또 수술 직후 얻었던 허리 곡선이 오랜 기간 동안 유지됨을 확인했다.

 

노인 허리 굽는 질환, 통증은 물론 보행장애 발생

노인성 후만변형이란 나이가 들면서 허리가 굽어 등이 많이 튀어나온 상태를 말한다. 오랜 기간 농사일을 하거나 허리를 오랫동안 구부리는 일을 많이 하시는 노인에서 많이 나타난다. 요추(허리)가 자꾸 굽어지면서 허리에 통증이 생기며, 조금만 걸어도 힘들고 피곤해 장시간 보행이 어려워진다. 물건을 들거나 등을 구부릴 때 심한 경우, 걸어 다닐 때도 통증이 발생한다. 또 허리가 굽어 시선이 아래로 향하게 되어 걷는 것 자체가 힘들다. 대부분 육안으로도 확인할 수 있으며, 골밀도 검사나 MRI를 통해 기타 골절과 골다공증까지 함께 검사한다.

 

뼈 약한 노인들 재수술 위험 매우 높아

통증이 심할 경우 일단 진통제로 통증을 조절하고 보조기를 착용하지만 근본적인 치료법이 되진 않는다. 골다공증이 매우 심하거나 근력이 매우 약한 경우를 제외하면 수술적 치료가 진행된다.

그동안 표준 수술법으로 시행되어왔던 추체절골술은 노인의 생리적 특성상 근육이 약하고, 골다공증이 심하기 때문에, 수술 직후는 결과가 우수하지만 2년 이상 추시하면서 약한 근육으로 다시 허리가 굽어지게 되거나 약한 뼈의 상태로 골다공증성 골절이 일어나서 재수술하는 경우가 많았다. 따라서 이를 예방할 수 있는 치료방법에 대한 연구가 지속적으로 시행되어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