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드름 흉터 제거 복합치료법 개발"
"여드름 흉터 제거 복합치료법 개발"
삼성서울병원 피부과 이종희 교수팀

레이저 치료-줄기세포배양액 복합 효과 입증

단일 요법 대비 흉터 및 모공 감소 15% 향상 
  • 박원진 기자
  • 승인 2019.07.16 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박원진 기자] 여드름이 남긴 위축성 흉터를 없애는 데 레이저 치료와 줄기세포배양액 치료를 병행하는 게 효과적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삼성서울병원 피부과 이종희 교수 연구팀은 최근 국제 학술지(Journal of Dermatological Treatment)에 이 같은 내용의 연구 논문을 발표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줄기세포는 탁월한 재생 능력에도 불구하고 피부 미용 분야에서 활용 범위가 제한적이었다. 물에 잘 녹는 성질 탓에 이를 이용한 제품을 매일 바르더라도 피부 깊숙이 스며들기 어렵기 때문이다.  

하지만 흉터 환자에게 레이저 치료(Fractional CO2 laser) 후 줄기세포 배양액 치료를 하자 시너지 효과를 보이며 단일 치료보다 개선된 결과로 이어졌다. 

 

삼성서울병원 피부과 이종희 교수가 레이저 치료를 하고 있는 모습.
삼성서울병원 피부과 이종희 교수가 레이저 치료를 하고 있는 모습.

연구팀은 흡연 등 치료 이외 피부 상태에 영향을 줄 만한 다른 요소를 배제한 뒤 여드름 흉터가 있는 환자 15명을 모집했다. 

이들을 대상으로 우선 레이저 치료를 하고 이어 1주일 동안 얼굴 한 쪽 볼에 인체줄기세포배양약과 히알루론산 복합제품을, 다른 쪽에는 히알루론산 제품만 바르도록 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줄기세포배양액를 바른 쪽의 경우 흉터 크기가 치료 시작 후 두 달까지 처음보다 평균 23.5% 줄었다. 바르지 않은 쪽 볼은 15.0%로 8.5% 차이가 났다.

모공 크기도 큰 변화를 보였다. 치료 2개월차에 접어들면서 줄기세포배양액을 바른 쪽의 모공 크기는 평균 37.6% 감소하여 바르지 않은 쪽(15.9%)과 대조를 이뤘다. 

이를 종합했을 때 흉터 및 모공 개선에 복합 요법이 단일 요법에 비해 향상된 결과를 가져오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종희 교수는 “한번의 레이저 치료로 평균적으로 15% 정도의 위축성 흉터가 호전이 되는 것을 객관적인 흉터 볼륨 및 크기 측정장비로 확인했다”며 “원하는 정도의 치료 효과를 보일 때까지 최소 4번에서 5번 정도 적절한 레이저 치료를 반복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치료 후 1년 이상 효과가 이어지는 것을 감안하면 복합치료가 더욱 더 개선된 결과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