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의약품구매기구 제32차 집행이사회 서울서 개최
국제의약품구매기구 제32차 집행이사회 서울서 개최
2017-2021년도 전략 이행 성과 점검

수직적 투자 → 수평적 투자 '확대방향' 검토
  • 박정식 기자
  • 승인 2019.06.19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기자] 세계 3대 질병(결핵·에이즈·말라리아) 퇴치를 위해 개발도상국을 지원하는 국제의약품구매기구(Unitaid)의 제32차 집행이사회가 19일부터 20일까지 외교부 및 질병관리본부 공동 주최로 서울에서 개최된다.

국제의약품구매기구는 에이즈, 결핵 및 말라리아의 진단과 치료를 위한 의약품 및 의료기기 개발을 지원해 가격 인하, 품질 향상, 기술 혁신, 개발도상국 내 안정적 공급 등을 유도하는 국제기구다. 2006년 9월, 5개 창립이사국(프랑스, 영국, 노르웨이, 브라질, 칠레) 주도로 출범했다.

우리나라는 2006년 11월 제2차 집행이사회부터 아시아에서 유일한 이사국으로서 동 기구의 사업전략과 운영방안 결정에 참여해 왔고, 2018년 6월 제29차 집행 이사회에서 ‘한국’ 단독 의석을 부여 받았다.

이번 집행이사회에는 프랑스, 영국 등 공여국, 아프리카 등지의 수원국, 세계보건기구(WHO), 3대 감염병 환자 대표 민간단체 등의 이사 12명을 포함, 총 80여명이 참석한다.

이들은 국제의약품구매기구의 2017-2021년도 전략 이행 성과를 점검하고, 수직적인 투자(결핵, 에이즈, 말라리아 등 각 질병별 접근)에서 수평적인 투자(항생제내성 및 소외열대질환)로 확대하는 방향을 검토 할 예정이다.

 

국제의약품구매기구 대표단이 18일 질병관리본부를 방문해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사진=질병관리본부 제공)
국제의약품구매기구 대표단이 18일 질병관리본부를 방문해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사진=질병관리본부 제공)

앞서 국제의약품구매기구 렐리오 마모라(Lelio Marmora) 사무국장과 마우라스(Marta Maurás) 이사회 의장 등 대표단은 18일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과 외교부 제2차관과 한-국제의약품구매기구간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한 바 있다. 이와 함께 외교부는 국제의약품 구매기구에 대한 우리 정부의 다년도(2019-2021) 기여를 약속하는 약정서에 서명했다.

정부 관계자는 “그동안 우리나라에서 출발하는 국제선 항공기 탑승권에 부과된 1000원의 출국납부금으로 조성되는 국제질병퇴치기금을 활용해 에이즈, 결핵, 말라리아와 같은 감염병의 예방과 퇴치를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 동참해왔다”며 “앞으로도 국제의약품구매기구와 같은 보건기구와 협력을 강화해 개발도상국 내 질병을 퇴치하고 감염병으로부터 우리 국민의 건강을 보호하는 데에도 기여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