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상선암 환자, 여성이 남성의 약 5배
갑상선암 환자, 여성이 남성의 약 5배
전체 환자 80% 이상이 40대
  • 이민선 기자
  • 승인 2019.06.17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이민선 기자] 갑상선암 진료환자 중 여성이 남성보다 약 5배 많고, 전체 환자의 80%가 40대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건강보험 진료데이터를 활용하여 2013~2017년 '갑상선암(C73)'환자를 분석한 결과, 진료인원은 5년간 21.7%(연평균 5.0%)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 기간 성별 진료인원은 매년 여성이 남성보다 평균 약 5배 많았다. 환자 증가율은 남성이 31.1%(연평균 7.0%) 여성이 19.8%(연평균 4.6%)로 남성이 1.6배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외과 임치영 교수는 "2014년부터 언론에서 갑상선암의 과잉진단에 대해 보도한 이후 초기 갑상선암 환자들이 수술보다는 짧은 주기의 추적검사를 선호하는 경향이 생겼다. 이것이 갑상선암 진료인원이 증가한 이유로 생각된다"며 "여성환자가 남성환자보다 많은 원인은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 수용체가 갑상선에서도 나타난다. 정확한 원인은 알 수 없지만 이 호르몬이 관여할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임 교수는 "남성의 경우 갑상선암이 좀 더 공격적인 성향을 띠고 주변 임파선으로 좀 더 전이가 많이 되는 경향이 있다"며 "남성환자의 증가세(연평균 7.0%)가 두드러진 원인은 이런 이유로 많은 남성들이 개인비용을 부담하더라도 건강검진 시 갑상선 초음파를 추가하기 때문일 것"이라고 말했다.

 

갑상선암 진료인원은 40대 이후부터 뚜렷한 증가세를 보이며 매년 진료인원의 8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연령대별 진료인원 증가율을 비교해보면 20대가 5.4%, 30대가 0.1%, 40대가 11.3%로 40대 이상에서 진료인원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60대와 70대 이상은 진료인원 증가율이 각각 53.1%, 56.5%에 달했다.

연령대별 진료인원 점유율은 40대 이상이 전체 진료환자의 80% 이상을 차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2017년 10만 명당 진료인원은 60대 환자(1292명, 전체 670명 대비 1.9배)가 가장 많았고 이어 50대(1,79명), 40대(970명) 등의 순이었다. 5년간 10만 명당 진료인원 연평균 증가율은 70대 이상이 7.2%로 가장 높았고, 60대가 4.7%, 40대가 3.1%로 뒤를 이었다.

임치영 교수는 "우리나라의 경우 검진프로그램이 보편화 되면서 40대의 진료인원이 증가했다고 볼 수도 있겠지만 검진프로그램이 상대적으로 덜 보편화 되어있는 외국의 경우에도 40대 이상의 진료인원이 공통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며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공통된 사항"이라고 설명했다.

 

갑상선암 질환의 진료비는 2013년 2785억원에서 2017년 2590억원으로 7.0% 감소했다. 1인당 진료비도 5년간 평균 6.5% 줄었다.

입원 1인당 진료비는 연평균 10.8% 증가했으며 외래 1인당 진료비는 연평균 7.2%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갑상선암 수술인원은 2013년 4만151명에서 2017년 2만2796명으로 43.2%로 줄었다. 진료인원 중 갑상선암 수술인원이 차지하는 비율 또한, 2013년 14.3%에서 2017년 6.7%로 크게 감소했다.

임 교수는 "최근 5년간 갑상선암 수술인원이 매년 감소하고 있는 원인은 갑상선암 과잉진단에 대한 언론 보도 이후 수술을 하지 않고 지켜보기를 원하는 환자가 증가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현재까지 갑상선암의 발생 원인은 목 주변에 방사선 치료를 받거나 체르노빌에서와 같이 방사능 피폭에 의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잘 알려져 있지 않으나, 암 발생을 유발하는 유전자 이상이 주요 원인으로 추정되고 있다. 

임치영 교수는 "갑상선암의 진단은 경부 초음파와 미세침흡인검사가 가장 쉽게 이용할 수 있는 검사방법"이라며 "갑상선암의 궁극적인 치료방법은 수술이나 0.5cm 미만이면서 피막을 침범하지 않았고 림프 전이와 가족력이 없는 여성환자인 경우에는 급하게 수술을 받을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의사들의 메디컬 이야기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