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의약품 국제일반명 도입 추진 안해”
식약처 “의약품 국제일반명 도입 추진 안해”
  • 박정식 기자
  • 승인 2019.06.13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식약처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복제약 이름 통일 '제2의 의약분업' 갈등 조짐>이라는 13일자 언론 보도에 대해  “의약품 국제일반명 제도 도입을 추진하고 있지 않다”고 해명했다.

식약처는 13일 설명 자료를 통해 “국내 ‘제네릭 의약품 관리방안 마련을 위한 연구’는 해외 현황 조사라는 당초 취지와 다르게 오해할 여지가 있어 6월12일 공고를 취소했으며, 향후 세부 연구내용 등을 명확히 해 재공할 예정”이라고 해명했다.

한편 한국경제는 정부가 복제약(제네릭) 이름을 통일하는 방안을 추진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고 보도했다.

논란의 시작은 식약처가 오는 18일까지 ‘제네릭 의약품 관리방안 마련을 위한 연구’를 수행할 연구자를 공모한다는 공고가 게재되면서 부터다. 이 연구가 의약품 제품명 대신 성분명을 사용하는 국제일반명(INN) 도입을 준비하기 위한 움직임으로 해석됐기 때문이다.

‘제조사+성분명’으로 이뤄진 국제일반명을 도입하면 제네릭 관리와 수출이 수월해지고, 환자들이 의약품 성분을 쉽게 알 수 있게 되지만, 의료계는 의사의 처방권을 침해하고 소비자의 혼란을 가중시킬 것이라며 반발하고 있다는 것이 기사의 요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