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제이헬스케어, 수액제 신 공장 건설에 1000억원 투자
씨제이헬스케어, 수액제 신 공장 건설에 1000억원 투자
  • 안상준 기자
  • 승인 2019.06.10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콜마 계열사 씨제이헬스케어 임직원이 오송 수액 신 공장 기공을 기념하며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콜마 계열사 씨제이헬스케어 임직원이 오송 수액 신 공장 기공을 기념하며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헬스코리아뉴스 / 안상준 기자] 한국콜마의 계열사인 씨제이헬스케어가 수액제 사업을 강화하기 위해 신 공장 건설에 1000억원을 투자한다.

이번 신 공장 건설은 지난해 4월 씨제이헬스케어가 한국콜마에 인수된 이후 이뤄지는 첫 대규모 투자 사업으로, 해당 공장은 오송생명과학단지 내에 위치한 오송 공장 부지에 연면적 3만2893㎡(약 1만 평) 규모로 지어질 예정이다. 

연간 5500만개(Bag)의 수액제를 생산할 수 있는 신 공장이 완공되면 씨제이헬스케어의 연간 수액제 생산 능력은 약 1억개까지 늘어나게 된다.

씨제이헬스케어 변형원 상무는 "이번 신 공장 건설은 원활한 수액제 공급 및 제품군 확장을 모색하기 위해 진행하는 것"이라며 "투자를 통해 생산역량을 강화, 시장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씨제이헬스케어의 수액 신 공장은 오는 2020년 완공 예정으로 2021년부터 본격적으로 제품 양산에 돌입할 계획이다.

한편, 지난 1992년 세이프 플렉스 백(Safe flex bag, 안전용기)을 국내 최초로 도입하며 수액제 사업에 진출한 씨제이헬스케어는 기초수액제, 종합영양수액제, 특수수액제 등을 보유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