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줄기세포 치료제 'DW-MSC' 첫 공개
대웅제약, 줄기세포 치료제 'DW-MSC' 첫 공개
  • 안상준 기자
  • 승인 2019.05.24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웅제약 유종상 세포치료센터장이 최근 열린 ‘제3회 미래의학춘계포럼’에서 연구 중인 줄기세포 치료제의 연구 성과를 발표하고 있다.
대웅제약 유종상 세포치료센터장이 최근 열린 ‘제3회 미래의학춘계포럼’에서 연구 중인 줄기세포 치료제의 연구 성과를 발표하고 있다.

[헬스코리아뉴스 / 안상준 기자] 대웅제약은 최근 서울대병원 의생명연구원에서 열린 '제3회 미래의학춘계포럼'에서 자사가 연구 중인 줄기세포 치료제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이번 미래의학춘계포럼은 재단법인 미래의학연구재단과 서울대병원 연구중심병원 바이오 치료유닛 및 세포치료실용화센터가 공동으로 주관하는 행사로 '혁신적 첨단바이오의약품 개발의 현 주소'를 주제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대웅제약 유종상 세포치료센터장은 줄기세포 'DW-MSC'의 연구내용을 발표했다.

유 센터장에 따르면 DW-MSC는 국내 최초로 대량생산이 가능해 줄기세포주의 상업화·확산 실현이 가능한 경쟁력을 확보했다. Cell & Gene 기술을 기반으로 효능을 극대화 할 수 있는 스마트줄기세포 기술 융합으로 글로벌 수준의 줄기세포 치료제 개발을 목표로 하고 있다.

희귀·난치질환 및 퇴행성질환 치료제 개발 플랫폼, 줄기세포 기능강화 효과를 위한 유전자 전달 플랫폼 등 두 가지 방향으로 개발 중이며, 만능줄기세포라 불리는 ESC와 iPSC로부터 중간엽줄기세포 확보 후, 동물유래 성분을 제외한 줄기세포 배양 기술을 확보한 상태로 현재 전임상 단계다.

유종상 세포치료센터장은 "차세대 의약품으로 꼽히는 Cell & gene 치료제 분야에서 대웅제약은 줄기세포 치료제의 배양 기술 강화와 유전자 도입 및 프라이밍을 통해 효능이 향상된 스마트 줄기세포 개발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17년 628억 달러(한화 약 75조원) 규모였던 글로벌 줄기세포 시장은 오는 2025년 3944억 달러(한화 약 469조원) 규모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