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위생용품 생산액 2조4000억원
지난해 위생용품 생산액 2조4000억원
  • 이순호 기자
  • 승인 2019.05.24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이순호 기자] 지난해 국내 위생용품 생산실적이 2조4000억원을 달성했다 국내 제조업 총생산(GDP) 대비 0.50%, 국내 총생산(GDP) 대비 0.14%에 이른 금액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지난해 위생용품 생산실적을 분석한 결과, 국내 제조 제품 중 유통·판매가 가장 많은 제품은 화장지(약 8086억원), 세척제(약 4228억원), 일회용 기저귀(약 3811억원), 일회용 컵(약 2968억원), 일회용 타월(약 1797억원) 등의 순이었다. 

종업원이 300인 이상인 매출액 상위 5개 업체의 유통·판매 금액은 전체 판매액(2조3651억원)의 41.1%를 차지했다. 

종업원이 10인 이하인 업체는 894개소로 전체 업체 수의 73%를 차지하지만, 매출액 규모는 전체 매출액 대비 11.5%에 그쳐 영세한 업체가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17개 시·도별 매출 실적은 경기도가 5667억원(24.96%)으로 가장 많았으며, 경상북도(4000억원, 16.91%), 충청남도(3630억원, 15.35%), 충청북도(3327억원), 대전시(2434억원), 세종시(2190억원) 등이 뒤를 이었다.

위생용품은 보건위생을 확보하기 위해 특별한 위생관리가 필요한 용품으로 세척제·헹굼보조제·위생물수건·화장지·기저귀 등 총 19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