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2030년까지 40조원 투자 … 인천에 '바이오밸리' 조성
셀트리온, 2030년까지 40조원 투자 … 인천에 '바이오밸리' 조성
16일 인천서 '비전 2030 발표' 기자간담회 개최

동반성장·상생 협력 도모, 업계 '앵커기업' 역할 다짐

서정진 회장 "韓, 바이오산업 중심지로 성장시킬 것"
  • 안상준 기자
  • 승인 2019.05.16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안상준 기자] 셀트리온그룹이 오는 2030년까지 약 40조원의 재원을 투자한다. 이 중 인천광역시에 약 25조원의 금액을 투자해 성장 기반을 구축하고, 인천을 '바이오밸리'로 조성해 약 11만명의 직간접 고용을 창출할 계획이다.

셀트리온그룹 서정진 회장은 16일 오전 인천시청 본관에서 2030년까지의 셀트리온그룹 성장 로드맵을 담은 중장기 사업 계획을 공개했다.

오는 2030년까지 글로벌 의약품 시장 선두주자로 나서고, 4차 헬스케어 산업까지 진출한다는 게 이번 사업 계획의 골자다. 서 회장은 글로벌 헬스케어 유통망을 구축해 한국을 세계 바이오·케미컬 의약품 산업의 중심지로 성장시키겠다는 계획도 함께 밝혔다.

이를 위해 셀트리온그룹은 인천·충북 등 시·도와의 협력을 바탕으로 지역 기반의 산업 밸리를 조성한다. 원부자재 국산화, 오픈 이노베이션 사업 등을 통해 바이오 생태계를 활성화하며 동반성장 및 상생 협력을 도모해 업계 '앵커기업'으로서의 역할을 담당하겠다는 것이다. 

서 회장은 "중장기 사업 계획으로 인천 송도를 거점으로 25조원을 투자하는 '바이오 의약품사업', 충북 오창을 중심으로 5조원을 투자키로 한 '케미컬 의약품 사업', 10조원을 투자해 글로벌 헬스케어와 기타 산업의 융복합 가치를 창출하는 'U-헬스케어 플랫폼 사업' 등 크게 세 분야의 사업을 이끌어 가겠다"고 말했다.

셀트리온그룹 서정진 회장이 16일 오전 인천시청 본관에서 2030년까지의 셀트리온그룹 성장 로드맵을 담은 중장기 사업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셀트리온그룹 서정진 회장이 16일 오전 인천시청 본관에서 2030년까지의 셀트리온그룹 성장 로드맵을 담은 중장기 사업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인천 송도 거점으로 '성장기반' 구축 … 25조원 투자

셀트리온그룹은 인천 송도에 거점을 둔 바이오 의약품 사업에 향후 총 25조원의 금액을 투자해 성장기반을 구축한다.

먼저 면역항암제를 포함한 2세대 바이오시밀러 20개 이상을 개발하고, 신규 치료 기전을 도입한 신약을 확보하는 데에는 16조원을 투자한다.

연간 바이오 의약품의 원료의약품 1500배치(약 100만 리터)를 생산할 수 있는 설비를 확충하고, 연간 1억 바이알을 생산할 수 있는 완제의약품 생산 환경을 구축하는 등 세계 1위 규모의 생산능력을 확보하는 데에도 5조원을 투자한다.

글로벌 유통망 확충 및 스타트업 지원에는 4조원을 투입한다. 특히 글로벌 유통망 구축과 관련해서는 올해 말까지 유럽, 2020년까지 아시아 남미 등 기타지역, 그리고 2021년까지 세계 최대 제약 시장인 미국과 캐나다에 직판 체계를 확립한다는 게 회사 측의 계획이다.

케미컬 의약품 사업은 충북 오창에 위치한 셀트리온제약을 주축으로 펼칠 예정이다. 총 5조원이 투입될 케미컬의약품 사업 부분에서는 의약품 수명 주기를 고려해 약 50여개 파이프라인을 운영하고, 라이선스 및 자체 개발을 통해 신약 제품도 개발한다. 이 같은 연구개발에 4조원을 투자하며, 생산설비도 연간 100억원 정도 규모로 확충하며 별도로 1조원을 투입한다.

서 회장은 총 10조원이 투자될 U-헬스케어 사업에 대한 구체적인 청사진도 밝혔다. 헬스케어 사업 전반에 활용 가능한 플랫폼 개발 및 의료데이터·인공지능에 집중 투자하겠다는 것이다.

우선 의료 빅데이터 수집 및 활용 사업에 약 4조원을 투입해 환자-진료-처방-유통의 과정을 4차 산업과 연계하는 바이오 e-커머스 플랫폼 사업을 진행한다. 맞춤형 진료 및 정밀 진료에 필요한 의료 데이터 수집을 위한 진단기기의 개발 생산에도 약 6조원을 투자하며, 직판 네트워크와 연계 가능한 신사업 플랫폼도 확보할 계획이다.

서 회장은 "U-헬스케어 사업은 4차 산업 시대에서 가장 큰 변화를 일으킬 수 있는 사업 중 하나"라며 "전 세계적인 고령화 추세 등으로 인해 향후 일반 제약 시장과는 비교가 안 되는 큰 시장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셀트리온그룹은 업종 전반에 걸친 10만여 명의 간접 고용효과 등을 고려하면 총 11만 개가 넘는 일자리 창출 효과가 발생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셀트리온그룹은 업종 전반에 걸친 10만여 명의 간접 고용효과 등을 고려하면 총 11만 개가 넘는 일자리 창출 효과가 발생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일자리 11만 개 창출 … "고용 창출·투자 유치 앞장설 것"

셀트리온그룹은 의약품 사업 실현을 위해 약 2000여 명의 R&D 인력을 신규 채용한다. 바이오·케미컬의약품 공장 확충에 따른 생산시설에도 약 8000여 명의 채용이 필요하다는 점을 고려하면, 총 1만여 명의 직접 고용이 발생할 것으로 회사 측은 예상하고 있다.

서 회장은 "원부자재 국산화 및 4차 산업 진출과 관련된 업종 전반에 걸친 10만여 명의 간접 고용효과까지 고려할 경우, 총 11만 개가 넘는 일자리 창출 효과가 나타날 것"이라고 말했다.

셀트리온그룹은 송도 바이오밸리 조성 및 앵커기업으로서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 해외 생산 소모성 자재의 생산설비를 송도에 유치, 국내 고용 창출 및 투자 유치에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주요 원부자재의 국산화를 추진함과 동시에 적극적인 cGMP 노하우 기술 전수로 협력업체와 동반성장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고, 정부·학교 등과 연계해 R&D 및 공장 전문가 육성에도 힘쓸 계획이다.

향후 셀트리온 중심의 스타트업 지원 및 상생을 위한 오픈 이노베이션 펀드도 구축해 바이오밸리 산업 선순환 구조를 만드는 데 앞장서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회사가 많은 시간과 자금을 투자해 구축한 글로벌 유통 시스템을 국내 제약사의 수출 활로 개척에도 활용해 국내 의약품제조 산업 발전에도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서정진 회장은 "셀트리온그룹은 국내 바이오·제약 산업을 리딩하는 기업으로서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 국가의 헬스케어 산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비전을 제시할 수 있는 사업을 중점적으로 진행할 것"이라며 "전 세계 인류의 의료 접근성을 향상시키고, 환자의 삶의 질을 더욱 풍요롭게 하는 기업을 만들어간다는 창업 정신과 기업 철학을 반드시 실현하겠다"고 강조했다.

인천광역시 박남춘 시장은 "셀트리온그룹의 '비전 2030'에 협업하기 위해 TF를 구성하고 사업 초기부터 셀트리온과 적극적으로 협력할 예정"이라며 "셀트리온그룹의 비전과 인천시가 합을 이뤄 엄청난 시너지가 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셀트리온그룹 서정진 회장(왼쪽)과 인천광역시 박남춘 시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인천광역시 박남춘 시장(왼쪽)과 셀트리온그룹 서정진 회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