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료법 없는 A형 간염 젊은층에 집중되는 이유
치료법 없는 A형 간염 젊은층에 집중되는 이유
  • 임도이 기자
  • 승인 2019.05.07 1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임도이 기자] 올들어 A형 간염이 빠르게 확산되면서 젊은 층을 중심으로 불안감이 높아지고 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올해 1월~4월말 현재까지 신고된 A형 간염 노출 환자는 총 3758명으로 이미 지난해 전체 환자수(2436건)를 크게 넘어섰다. A형 간염은 간에 염증이 생기는 것으로, 마땅한 치료법 없어 더 치명적이다. 

질환을 유발하는 A형 간염 바이러스는 몸에 들어오면 평균 4주(15~50일) 정도 잠복기를 거쳐 임상 증상이 나타나게 된다. 임상적 증상은 비특이적인 것이 특징이다. 감기몸살처럼 열이 나거나 식욕이 감소하고, 구역질과 구토, 전신적인 쇠약감, 복통과 설사를 한다. 이 가운데 어떤 증상이 먼저 동반된다고 말할 수 없다. 성인에서는 며칠 후에 황달이 생겨, 눈이 노래지고 소변 색깔이 진한 갈색을 띠기도 한다. 어린이가 감염되면 거의 증상이 없으나, 연령이 높을수록 심해진다.

특히 주의할 점은 A형 간염이 3040세대에 집중돼 발생한다는 사실이다.  일산백병원 소화기내과 김경아 교수의 도움말로 A형 간염이 왜 젊은층에 집중되는지, 대책은 없는지 등 A형 간염에 대한 상식을 Q&A 형태로 풀어보았다. 

 

일산백병원 소화기내과 김경아 교수
일산백병원 소화기내과 김경아 교수

Q. A형 간염이란 어떠한 질병이인가요?

A. “A형 간염은 A형간염 바이러스 감염에 의해 발생하는 질환입니다. 초기에는 열, 근육통, 전신쇠약감과 함께 상복부 복통, 메스꺼움, 구토 등이 발생하여 몸살이나 위염으로 오인되기도 하며 대부분 황달이 동반됩니다. 대부분 저절로 회복되고 만성 간염으로 진행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약 0.1% 정도에서는 전격성 간염으로 진행하여 간이식이 필요할 수 있고 사망에 이를 수도 있습니다. 2007년에서 2008년 사이에 국내에서 A형 간염이 크게 유행하였는데 당시 약 80% 정도의 환자들에서 입원이 필요할 정도의 심한 증상을 보였습니다.”

Q. A형 간염은 어떻게 감염되나요?

A. “A형 간염은 수인성 질환입니다. 즉 A형 간염바이러스에 오염된 물이나 익히지 않은 음식물을 통해 감염됩니다. 체내에 바이러스가 들어와서 증상이 발생하기까지의 잠복기가 2~4주 정도입니다.”

Q. A형 간염이 30-40대에서 더 흔히 발생하는 이유는 뭘까요?

A. “A형 간염의 발생은 사회의 발전 및 위생 상태 개선과 밀접한 연관이 있습니다. A형 간염은 어릴 때 감염되면 증상 없이 가볍게 앓고 지나가게 되는데, A형 간염을 앓은 사람들에게는 자연 면역이 형성됩니다. 통계를 보면 1970년 대 초반에는 10세 이하의 아동의 약 45%, 20세 이상 성인의 대부분에서 항체를 보유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사회경제적으로 발전하고 위생 상태가 개선되어 어릴 때 A형 간염 바이러스에 노출될 기회가 적어지면서 1990년대 후반부터 항체 보유율이 소아 청소년에서 10% 미만, 젊은 성인에서 20~30%로 떨어집니다. 소아의 항체 보유율은 백신 접종을 통해 상승하고 있으나 1970년대 중반에서 1990년대 중반에 출생한 20~40대의 항체 보유율은 여전히 낮습니다. 50세 이상의 연령층에서는 자연면역이 형성되어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어서 감염이 드물고, 어린 소아에서는 백신 효과로 항체보유율이 증가하고 있고 감염되더라도 증상이 없거나 경미한 반면, 항체를 보유하지 않은 세대가 나이 들면서 30~40대에서 발병이 증가하고 있는 것입니다.”

Q. A형 간염은 치료법이 없다고 들었는데, 그럼 예방법은 있나요? 

A. “네. 백신을 맞으면 됩니다. 6~12개월 간격으로 2회 접종합니다. 접종이 권장되는 대상은 감염의 위험이 높은 군(어린이들을 돌보는 시설에 근무하는 사람, A형간염 바이러스에 노출될 위험이 있는 의료진 및 실험실 종사자, 혈액 제제를 자주 투여받는 경우 등)과 A형 간염에 감염되었을 때 심한 간손상이 초래될 수 있는 만성 간질환자들입니다. 그러나 최근 A형 간염이 유행하고 있고 감염되었을 때 입원을 요할 정도의 심한 간염이 흔하기 때문에 A형 간염에 대한 항체가 없는 경우 백신을 접종하는 것이 권장됩니다.

마지막으로, 예방이 최선이니 백신 맞지 않은 분들은 백신 접종하시고 손씻기 잘하고 물이나 음식은 끓이거나 익혀 드시도록 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