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면역항암제 'MG1124' 폐암 치료 효과 가능성 확인
GC녹십자, 면역항암제 'MG1124' 폐암 치료 효과 가능성 확인
  • 안상준 기자
  • 승인 2019.04.18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안상준 기자] GC녹십자는 서울 코엑스에서 진행되고 있는 '바이오코리아 2019'에서 목암생명과학연구소와 공동개발 중인 면역항암제 'MG1124'의 폐암 치료 효과 가능성을 확인한 전임상(동물실험) 결과를 발표했다.

MG1124는 GC녹십자가 폐암을 적응증으로 개발 중인 면역항암제다. 면역세포 활성을 저해하는 단백질 'CEACAM1'을 억제해 항암 작용을 일으키도록 만들어졌다. 현재 전 세계적으로 CEACAM1만을 타깃으로 개발되고 있는 면역항암제는 MG1124가 유일하다.

GC녹십자는 동물실험 결과 MG1124 투여군에서 대조군 대비 유의미하게 높은 종양 억제율을 확인했다. 기존 면역항암제와 함께 투여했을 때 시너지 효과도 확인돼 병용 투여 약물로서의 가능성을 높였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발표에 나선 허민규 목암생명과학연구소 책임연구원은 "이번 연구는 효과에 한계가 있는 기존 면역항암제에 내성을 보이는 환자들에게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