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제주도, 국내 첫 영리병원 개설허가 취소
[속보] 제주도, 국내 첫 영리병원 개설허가 취소
  • 임도이 기자
  • 승인 2019.04.17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임도이 기자] 제주도가 국내 첫 영리병원으로 허가받은 '제주 녹지국제병원의 개설허가'를 취소했다. 

이번 허가취소는 지난 3월 열린 외국의료기관 개설허가 취소 전 청문의 조서와 청문주재자 의견서를 검토한 결과로, 원희룡 제주지사는 17일 도의 허가취소 결정을 전격 발표했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이날 도청 기자실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녹지국제병원을 대상으로 실시한 '외국의료기관 개설허가 취소 전 청문'의 청문조서와 청문주재자 의견서를 검토한 결과 조건부 개설허가를 취소하기로 했다"며 "조건부 개설허가 후 지금까지 병원개설이 이뤄지지 않은 데 대해 정당한 사유가 없다"고 취소 결정 배경을 설명했다.

제주도는 녹지국제병원이 현행 의료법이 정한 개원 기한을 지키지 않자 지난달 26일 '외국의료기관 개설허가 취소 전 청문'을 실시했고, 청문주재자는 청문조서와 최종 의견서를 지난 12일 제주도에 제출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