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8회 ‘여의대상’ 조종남 전 서울YWCA 회장 선정
제28회 ‘여의대상’ 조종남 전 서울YWCA 회장 선정
제23회 ‘jw중외학술대상’ 정성애 교수 수상

한국여자의사회, 13일 제63차 정기총회 개최
  • 임도이 기자
  • 승인 2019.04.05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임도이 기자] 한국여자의사회가 제정한 ‘제28회 여의대상 길 봉사상’ 수상자로 조종남 前 서울 YWCA 회장(조윤희 산부인과 원장)이 선정됐다. 또 우수한 연구업적을 달성한 여의사회원을 표창하는 ‘제23회 jw중외학술대상’에는 정성애 이화의대 소화기내과 교수가 선정됐다.

한국여자의사회(회장 이향애)는 오는 13일 오후 6시부터 코리아나호텔에서 개최하는 제63차 정기총회에서 이들 수상자에 대한 시상식을 개최할 예정이다. 

 

조종남 前 서울 YWCA 회장(왼쪽)과 정성애 이화의대 소화기내과 교수

‘여의대상 길 봉사상’은 한국여자의사회가 여의사 회원과 한국여자의사회의 따뜻한 이미지에 부응하여 의료 또는 사회봉사에 헌신해 온 숨은 공로자를 발굴하여 우리 사회를 보다 밝고 건강하게 가꾸는데 귀감으로 삼고자 제정한 봉사상이다. 이 상은 가천길재단 이길여 회장(제13대 여자의사회 회장 역임, 현 가천대학교총장)이 후원하여 제정되었다.

금년도 수상자인 조종남 전 서울 YWCA 회장은 의과대학 학생시절 무의촌 진료를 시작으로 평생 의료봉사와 여성건강증진을 위한 사회적 기여를 실천해 온 공로를 인정받았다.

제23회 ‘jw중외학술대상’은 여자의사회 회원들의 연구의욕을 북돋우고 학술발전을 촉진하기 위해 제정된 시상으로 jw중외제약이 후원한다.

올해 수상의 영광을 안은 정성애 교수(이화 의대 소화기내과)는 염증성 장질환 분야의 전문가로 잘 알려져 있으며, 덱스트란 황산염으로 유도된 만성장염 동물모델에 편도 유래 중간엽 줄기 세포(T-MSC)를 여러 번 투여한 결과 치료 효과가 있음을 증명한 연구 논문으로 염증성 장질환 치료의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한편 오는 13일 개최되는 제63차 한국여자의사회 정기총회에서는 ‘제10회 한독여의사학술대상’과 ‘제1회 한미젊은의학자상’ 시상식도 함께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