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6가 혼합백신' 개발 … 전 세계 영유아 보건 문제 해결 나선다
LG화학 '6가 혼합백신' 개발 … 전 세계 영유아 보건 문제 해결 나선다
  • 안상준 기자
  • 승인 2019.03.11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화학 생명과학사업본부 연구원들이 바이오분석을 수행하고 있다. [연구개발. R&D]
LG화학 생명과학사업본부 연구원들이 바이오분석을 수행하고 있다. 

[헬스코리아뉴스 / 안상준 기자] LG화학은 '6가 혼합백신' 개발을 위해 미국 '빌앤멜린다게이츠재단'(빌게이츠재단)으로부터 3340만 달러(한화 약 370억원) 규모의 자금을 지원받게 됐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지원은 기존 소아마비 백신 개발에 총 1950만 달러(한화 약 220억원) 규모의 자금을 지원 받은 데 이어 두 번째다.

회사 측이 개발 중인 6가 혼합백신은 영유아에게서 치사율이 높은 디프테리아·파상풍·백일해· B형 간염·뇌수막염·소아마비 등 6개 질병을 동시에 예방하는 백신이다. 혼합백신은 각 백신 원액 간의 면역학적 간섭 반응을 고려해야 하기에 예방 질환의 수가 많을수록 더욱 높은 수준의 연구개발 역량이 요구된다.

현재 세계보건기구(WHO)의 사전적격성평가 인증을 받은 6가 혼합백신 제품이 없어 LG화학이 상용화에 성공한다면 높은 접종 편의성으로 전 세계 백신 접종률을 크게 향상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LG화학은 현재 6가 혼합백신 임상 2상을 준비하고 있으며, 해외 임상시험과 백신 생산설비 확장에 이번 지원금을 사용해 오는 2023년 이후 국제 구호 입찰 기구 유니세프 등을 통해 전 세계에 백신을 공급할 계획이다.

LG화학 손지웅 생명과학사업본부장은 "전 세계 많은 영유아들이 여전히 백신 접종 적기를 놓쳐 각종 감염질환에 노출돼 있다"며 "빌게이츠재단의 지원에 힘입어 접종편의성을 높인 6가 혼합백신을 조속히 상용화해 전 세계 공중보건 문제 해결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