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번 빠지면 돌이킬 수 없는 만성신부전
한 번 빠지면 돌이킬 수 없는 만성신부전
  • 박정환
  • 승인 2019.02.25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국대학교병원 신장내과 박정환 교수

[헬스코리아뉴스] 매년 3월 둘째 주 목요일은 ‘세계 콩팥의 날’이다. ‘세계 콩팥의 날’은 세계신장학회와 국제신장재단연맹이 신장 건강을 재고하고 위험성을 경고하기 위해 2006년 공동으로 제정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최근 만성신부전의 주원인이 되는 고혈압, 당뇨병 등 생활습관병의 증가와 함께 만성신부전 환자 수도 급격히 늘어나는 추세다.

만성신부전이란 다양한 원인에 의해 신장기능이 조금씩 소실돼 회복될 수 없는 상태를 말한다. 일반적으로 사구체 여과율이 60ml/분 미만으로 저하된 사람을 만성신부전증으로 진단한다. 만성신부전으로 인한 신장 이상이 생기면 요독증, 빈혈, 뼈질환, 근무력증 등 우리 몸에 복합적인 이상이 생긴다.

만성신부전의 경우 신장 기능의 저하 속도는 비교적 느리지만 손상된 신장 기능은 영구적으로 회복될 수 없다. 신장은 정상 기능의 50%까지 감소하더라도 별다른 증상을 나타내지 않기 때문에 모르고 지나가는 경우가 상당히 많다. 평소 신장에 관심을 기울이고 신장질환을 예방하는 것이 중요한 이유다.

만성신부전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평소 생활 습관을 점검해야 한다. 먼저, 음식은 싱겁게 먹어야 한다. 조리할 때 소금의 양을 조금씩 줄여나가고 국이나 찌개의 섭취를 줄이는 것이 바람직하다. 담배는 끊고 술은 하루에 한두 잔 이하로 줄여야 하며 건강한 체중을 유지해야 한다.

식습관 이외에도 주 3회 이상 30분씩 적절한 운동을 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무엇보다 만성신부전의 원인질환 중 대부분을 차지하는 고혈압과 당뇨병을 철저히 관리하고 정기적으로 신장 검사를 실시하는 것이 중요하다.

만성신부전의 치료는 신장 기능의 회복이 아닌 진행 속도를 최대한 늦추는 것이다. 한 번 만성신부전으로 손상된 신장 기능을 되돌리는 방법은 없다. 신장 기능이 심각하게 저하된 말기 신부전의 경우 투석이나 신장 이식과 같은 신대체요법을 시행하지 않으면 생명을 유지하기 어렵다. 따라서 만성신부전은 예방하는 것만이 답이다. [건국대학교병원 신장내과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