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병원 전공의 사망, 섣부른 추측 자제 부탁”
“길병원 전공의 사망, 섣부른 추측 자제 부탁”
  • 박수현 기자
  • 승인 2019.02.11 1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박수현 기자] 대한전공의협의회는 길병원 전공의 사망과 관련 고인의 유가족 및 의국원들을 위해 섣부른 추측과 불필요한 접촉을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가천대 길병원 소아청소년과 2년차 전공의가 지난 1일 당직 근무 중 당직실에서 사망한 채로 발견돼 경찰 수사 중이다.

현재 의료계 내에서 SNS 등을 통해 사인 등에 대한 섣부른 추측이 난무하고 있으며, 여러 의료 단체도 유족과 해당 병원 소아청소년과 의국원에게 접촉해오고 있는 상황이라는 것이 대전협의 설명이다.

대전협은 유족과 의국원 동료들의 최선의 이익을 위해 이 같은 추측과 접촉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승우 회장은 “대전협은 고인의 유가족 및 같이 일하던 의국원 동료들과 긴밀하게 접촉하며 사안의 추이를 지켜보고 있다”며 “의료계 내 여러 단체의 관심은 감사하지만, SNS 등을 이용한 섣부른 추측이나 불필요한 접촉 등을 자제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