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 ‘야뇨증’ 유전 확률 50~75% 
부모 ‘야뇨증’ 유전 확률 50~75% 
유전적 원인 외에도 기능적 원인, 질환 합병증 등 원인 다양

논문 분석 결과 한약‧침 등 한방치료, 효과는↑ 재발률은↓
  • 임도이 기자
  • 승인 2019.02.08 1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임도이 기자] 흔히 수면 중에 소변을 보는 것에 대해 특별히 문제라고 생각하지 않는 경우도 있다. 나이가 들면 치료하지 않아도 저절로 없어진다고 생각하는 것이다. 실제로 성인에서 야뇨증 비율은 1% 정도이므로 언젠가는 개선될 수 있다. 하지만 만 5세 이상인 경우, 1주일에 2회 이상, 최소 3개월 이상 야뇨 증상을 보이는 경우 치료가 필요하다.

# 방치하면 감기 걸리기 쉽고 숙면 방해… 5세 지나도 지속하면 치료해야

만 5세가 넘어서도 주 2회 이상, 최소 3개월 이상 야뇨증상을 보이는 경우 치료가 필요하다. 강동경희대한방병원 한방소아과 이지홍 교수는 “아이가 소변에 젖은 채로 잠을 자면 감기에 쉽게 걸릴 수 있고, 소변을 본 후 옷을 갈아입고 이불을 정리하면서 잠에서 자주 깨게 되어 숙면을 방해할 수 있다”고 말한다. 

아이가 밤에 오줌을 쌀 경우 스트레스를 받고 자신감이 결여될 수도 있다. 때문에 만 5세가 지나도 야뇨증이 있는 아이에게는 적절한 치료가 필요하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 야뇨증, 기능적 원인부터 유전적 원인까지 원인 다양

야뇨증이 나타나는 원인은 잘못된 배뇨 훈련, 자율신경 이상 등 기능적인 원인이 많다. 유전적 원인도 크다. 부모 중 한 명 또는 두 명 모두 야뇨증이 있을 경우 약 50~75% 자녀가 영향을 받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외에는 요로감염, 요량의 증가, 신경장애, 만성 신장 질환의 합병증으로 야뇨증이 나타나기도 한다. 한의학에서는 신기(腎氣)의 부족, 하복부가 냉한 경우(下元虛冷), 방광 기능이 허약하여 배뇨를 조절하지 못하는 것, 소화기능과 호흡기능이 약한 것(脾肺氣虛), 간경(肝經)에 열이 쌓인 것 등을 야뇨증의 원인으로 보고 있다.

# 한약‧침‧뜸 한방치료, 재발률↓ 완치율↑

야뇨증은 그동안 약물치료와 알람요법으로 치료해왔다. 하지만 약물치료는 복용 중단 시 재발률이 높고, 알람요법은 각성 실패 또는 보호자와 아이의 수면의 질 저하 등이 한계점이라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강동경희대한방병원 이지홍 교수는 “소아 야뇨증에 대한 한약 치료 연구 논문 34편을 분석해본 결과, 한방치료가 다른 치료에 비해 재발률은 낮고 완치율이 높음을 알 수 있었다”며 한방치료가 야뇨증에 효과적인 대체 치료가 될 수 있음을 제시했다.

야뇨증의 한방 치료는 방광 기능 허약이나 스트레스, 체질적 허약 등 원인에 따라 이루어진다. 주된 치료 방법으로 한약과 침 치료가 활용된다. 상황에 따라 부가적으로 뜸 치료를 진행하기도 한다.

△한약 치료

선천적 허약이나 방광 기능의 미숙함을 개선하는 목표로 사용한다. 축천환, 상표초산, 토사자환, 보중익기탕 등의 처방이 다빈도로 활용된다. 심리적 원인이 의심되는 경우 귀비탕이나 시호가용골모려탕 등의 약이 처방된다.

△침 치료

원기를 보하고 방광 기능 개선을 위해 사용된다. 야뇨증에 대한 전침치료를 분석한 연구에서 중극, 관원이 치료에 많이 사용되는 경혈로 밝혀졌고, 그 외 삼음교, 신수, 방광수, 백회, 사신총 등이 많이 사용되었다. SCI급 학술지에 실린 해외 연구에 따르면, 야뇨증이 있는 5-15세 소아들에게 시행된 연구에서 레이저 침을 사용한 치료가 73% 유효한 효과(14일 이상 야뇨 없음)를 거둔 결과가 발표되기도 했다. 전문가들은 "부작용도 발견되지 않아 비교적 안전하고 통증이 없는 치료법이라고 할 수 있다"고 확인했다.

△뜸 치료

아랫배에 온열 자극을 주어 혈액순환을 개선한다. 최근 전자 뜸이 도입되어 온도 조절이 가능하여, 더욱 안전하게 치료받을 수 있다.

# 취침 전 음료 자제하고 야단보단 격려 필요

가정 내에서 할 수 있는 방법으로 가장 중요한 것은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주는 것이다. 되도록 아이에게 많은 격려를 해주는 것이 좋다. 

이지홍 교수는 “벌을 주거나 창피하게 여기는 것은 오히려 아이에게 정신적으로 좋지 않은 영향을 줄 수 있다”며 “혼내는 것보다 아이가 자신감을 가질 수 있도록 격려를 해주는 것이 정서적으로 안정되어 치료에도 더욱 좋다”고 말했다. 

자기 전에 물을 포함한 음료수, 카페인이 함유된 음식, 짠 음식, 과일과 같은 수분이 많은 음식을 제한하는 것도 도움 된다. 자기 전 반드시 소변을 볼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좋다. 이외에는 달력에 소변을 잘 가린 날을 표시하여 칭찬하는 방법으로 활용해볼 수도 있다.

전문가들은 "만 5세가 넘어서도 주 2회 이상, 최소 3개월 이상 야뇨증상을 보이는 경우 치료가 필요하다"고 말한다. 

# 야뇨증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되는 지압법

▶ 야뇨혈 : 새끼손가락의 손바닥 측 마지막 관절 주름의 중간 부분을 약간 아플 정도로 지압한다. 한 번에 2-3초 누른 뒤 떼기를 30회 정도 반복한다.

▶ 삼음교 : 안쪽 복사뼈에서 위쪽으로 3촌 올라간 지점, 즉 엄지손가락을 제외한 나머지 네 손가락을 붙인 너비(손바닥 너비) 만큼 올라간 곳을 말한다. 이 지점을 약간의 힘을 주어 눌러 지압한다. 야뇨, 임증(淋證), 고환염 등의 비뇨생식기 질환, 구역, 구토,식체 등의 소화기 질환, 월경불순, 월경 과다 등 자궁 질환에 다용되어왔다.

# 야뇨증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되는 약재

▶ 익지인

생강과 식물인 익지의 익은 열매를 말린 것이다. 맛이 맵고 따뜻한 성질을 가지고 있다. 신장(腎)과 비장(脾)을 따뜻하게 하여 야뇨증에 다용된다.

▶ 황기

콩과 식물로, 맛이 달고 약성이 온화하다. 특히 쉽게 피곤해하고 체력이 약하며 땀을 많이 흘리는 사람에게 더욱 효과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의사들의 메디컬 이야기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