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료들 괴롭힘 때문에 힘들다’…간호조무사 실습생 투신
‘동료들 괴롭힘 때문에 힘들다’…간호조무사 실습생 투신
  • 박수현 기자
  • 승인 2019.01.12 1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박수현 기자] 병원에서 일하던 간호조무사 실습생이 동료들의 괴롭힘으로 힘 들었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기고 투신했다. 최근 태움으로 인해 서울의료원 간호사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지 며칠 만에 발생한 사건이어서 더 큰 충격을 주고 있다.

12일 전북 익산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 30분께 익산시 한 아파트 9층에서 A(28)씨가 떨어져 숨졌다.

A씨는 극단적인 선택을 하기 전 ‘동료들의 괴롭힘 때문에 힘들다. 정신과 치료까지 받고 있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긴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간호학원을 수료하고 간호조무사 자격을 취득하기 위해 최근 익산의 한 병원에서 실습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유서에 (자신을 괴롭힌) 동료들의 실명을 언급했다”며 “병원 관계자 등을 상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