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에 찍힌 김윤 교수, 윤리위 회부되나?
의협에 찍힌 김윤 교수, 윤리위 회부되나?
"의협 회원임에도 심사체계개편 등 의료계 권익 저해 발언"
  • 박수현 기자
  • 승인 2018.12.28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박수현 기자] 대한의사협회 최대집 회장은 28일 대한의사협회 임시회관 7층 회의실에서 열린 ‘주요현안관련 기자회견’에서 “그 양반 발언이 가볍다”며 서울의대 김윤 교수를 중앙윤리위원회에 회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김 교수가 의협 회원임에도 불구하고 의료계 권익에 저해되는 발언을 했다는 것이 주된 이유다.

앞서 김 교수는 지난 19일 자신의 SNS에 “회의 잘하고 밥 잘먹고 헤어진 후에 이런 기사를 내는 것을 어떻게 이해해야할까. 사람이 바뀌어도 행태는 비슷하네. 지금 방식대로 심사하자는 뜻인가”라고 글을 올린 바 있다.

김 교수는 또 올해 초 문케어와 관련해 “의료계는 문케어가 시행되면 망할 것처럼 말하고 있다. 의협회장 선거와 관계돼 그렇다”며 “영화 강철비에는 국민은 분단 보다 이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자들 때문에 더 고통받는다는 대사가 나온다. (문케어를) 더는 정치적으로 이용말라”고 언급한 바 있다.

의협 관계자는 “최 회장의 이런 결심은 김 교수가 그 동안 의사회원들의 이익에 반하는 경솔한 발언들에 대한 지적이 있었고, 그런 것들이 누적됐기 때문”이라며 “윤리위 규정을 살펴봐야겠지만 상임이사회에서 의결하면 회부는 가능할 것”이라고 답했다.

의료계 내부에서는 최 회장의 이같은 발언에 대해 “의협 회장이 일개 회원을 상대로 윤리위원회 회부 의지를 밝히는 것은 이례적”이라며 “그간 의협 집행부 내부에 잠재돼 있던 김 교수에 대한 불만 표출로 풀이된다”는 반응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