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역감염병 오염지역 67개국으로 확대
검역감염병 오염지역 67개국으로 확대
2019년 1월1일 기준으로 변경 … 해외여행 전 확인해야
오염지역 방문 후 입국 시 건강상태 질문서 제출해야
  • 박정식 기자
  • 승인 2018.12.28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염병 오염지역 안내문. (사진=질병관리본부)
감염병 오염지역 안내문. (사진=질병관리본부)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기자] 내년 1월1일부터 검역감염병 오염지역이 변경된다.

질병관리본부는 28일 검역감염병 오염지역을 2019년 1월1일부터 60개국에서 67개국으로 변경한다고 밝혔다.

세부적으로 보면 콜레라 오염지역 4개국(니제르, 카메룬, 짐바브웨, 알제리), 폴리오 오염지역 2개국(니제르, 파푸아뉴기니)이 새롭게 지정됐다.

메르스는 오염인근지역으로 5개국(레바논, 바레인, 요르단, 이란, 예멘)을 추가 선정했다. 이 5개 지역은 오염지역에 준하는 입국 검역조치를 실시할 계획이다.

최근 1년간 검역감염병 발생 보고가 없었던 수단(콜레라)과 중국의 내몽골자치구, 랴오닝성(동물인플루엔자(AI) 인체감염증)은 오염지역에서 해제됐다.

특히 메르스 오염지역의 경우 원발생국인 사우디아라비아와 최근 1년 이내 메르스가 발생한 아랍에미리트, 오만, 쿠웨이트는 오염지역으로 지정하고, 국내 직항 노선이 운행되는 카타르는 오염인근지역으로 선정해 관리 중이다.

질병관리본부는 건강한 해외여행을 위해서는 해외여행 전 여행국가 감염병 발생 정보 확인하고 출국 최소 2주 전 필요한 예방접종·예방약을 받아야 한다고 권고했다. 또한 해외여행 중에는 현지 동물과의 접촉을 피하고 자주 손을 씻는 등 개인위생을 준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메르스 국내 유입과 같은 감염병 위기상황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국민들의 적극적인 검역 참여가 중요하다”면서 “해외 오염지역을 방문한 경우, 입국 시 반드시 건강상태 질문서를 검역관에게 제출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오염지역은 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와 콜센터(1339)에서 확인할 수 있다. 출·입국 시 기내에 비치된 오염지역 안내문을 통해서도 확인이 가능하다.

한편 질병관리본부는 검역법에 따라 세계보건기구(WHO), 현지공관 등의 감염병 발생 정보를 기준으로 검역감염병 오염지역을 규정해 오염지역 입국자에 대한 검역관리를 수행하고 있다.

검역감염병은 해외에서 발생해 국내로 유입될 가능성이 있는 감염병을 검역법으로 지정한 것을 말한다. 검역감염병 9종으로 ▲콜레라 ▲페스트 ▲황열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동물인플루엔자인체감염증 ▲신종플루엔자감염증 ▲중동호흡기증후군 ▲폴리오 ▲신종감염병증후군 등이 있다. 이중 해외에서 발생 중인 6종(▲콜레라 ▲페스트 ▲황열 ▲동물인플루엔자인체감염증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폴리오)에 대해 오염지역을 지정해 관리하는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