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청년사회서비스사업단 공모 시작
복지부, 청년사회서비스사업단 공모 시작
청년 맞춤 정신·신체건강 분야 개발 및 제공
내년 1월11일까지 사업계획서 모집 공고 진행
  • 박정식 기자
  • 승인 2018.12.17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기자] 청년에게 필요한 사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첫걸음으로 청년 사업단 공모를 시작한다.

보건복지부(이하 복지부)는 17일 2019년부터 청년을 대상으로 신체·정신건강 분야 사회서비스를 개발하고 제공하는 ‘청년사회서비스사업단’ 17곳을 선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업방식은 17개 시‧도별 공모를 통해 지자체가 1차 사업단을 정한 후 복지부와 시‧도 전문가로 구성된 심의위원회에서 시‧도별 사업단을 최종 선정한다.

사업단으로 선정되면 청년에게 필요한 맞춤형 사회서비스와 함께 청년 구직자를 위한 일자리 119개를 제공할 계획이다.

사업단에 채용된 청년에게는 사업 종료 후에도 기존 사회서비스 제공기관에 취업을 알선해 주거나, 사회서비스분야 창업에 필요한 상담‧교육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더불어 각종 지역사회 프로젝트(기획사업)에 참여 기회를 부여하는 등 다양한 사후 지원 방안도 마련할 계획이다.

사업계획서 모집 공고는 12월17일부터 내년 1월11일까지 진행된다. 사업단 선정 절차를 마치고 청년인력 채용, 교육 등 준비기간을 거쳐 2019년 3월부터 본격적으로 시행될 예정이다.

신청서류는 각 시‧도에 제출하면 된다. 해당 내용은 17일부터 보건복지부 및 각 지자체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조경숙 복지부 사회서비스사업과장은 “청년층의 건강을 증진시키는 것은 평생의 건강을 좌우할 수 있는 만큼, 청년의 건강 증진과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활용한 사회서비스 분야 일자리 창출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