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호계, 간호대학 실습교육 지원 차별 시정 요구
간호계, 간호대학 실습교육 지원 차별 시정 요구
사립대간호대학(부)장협의회 “국·공립 대학뿐만 아니라 모든 대학 포함해야”
  • 박수현 기자
  • 승인 2018.12.07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박수현 기자] ‘간호대학 실습교육 지원사업’을 국·공립 대학 외에 취약 민간 대학까지 확대해야 한다는 간호계의 요구가 거세지고 있다.

사립대간호대학(부)장협의회는 7일 ‘간호대학 실습교육 지원을 모든 간호대학으로 확대하라’는 요구내용을 담은 성명서를 통해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서 의결한 간호대학 실습교육 지원 관련 예산안의 부대의견을 즉각 시행해 줄 것과 함께, 2019년 사업에도 적용될 수 있도록 보건복지부와 기획재정부가 모든 노력을 다 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서명은 “국회 보건복지위원회가 지난달 28일 2019년도 예산안을 검토하면서 ‘간호대학 실습교육 지원’을 ‘국·공립 대학에서 취약 민간 대학까지 확대’하라는 부대의견을 의결했다”며 “그러나 올해 집행될 ‘간호대학 실습교육 지원’부터 국·공립 대학뿐만 아니라 모든 대학까지 포함해 줄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미 대한간호협회가 성명서를 통해 밝혔듯이 국공립대학 간호대학(학과)에만 실습교육비를 지원하는 것은 대학 간 위화감만 조성하는 것”이라며 “복지부가 간호대학의 임상실습교육에 관심을 가지기 시작했다는 것에 대해서는 매우 고무적으로 평가하지만 간호교육에 대한 이해 없이 진행되는 잘못된 정부지원은 오히려 간호교육체계를 심각히 훼손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