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준흠 보험이사 발언 의도와 다르게 표현된 것”
“연준흠 보험이사 발언 의도와 다르게 표현된 것”
  • 박수현 기자
  • 승인 2018.12.05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박수현 기자] 대한의사협회 박종혁 대변인은 최근 대한평의사회가 연준흠 보험이사의 발언을 놓고 사퇴를 주장한 성명과 관련해 “연준흠 보험이사의 의도와는 다르게 표현된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4일 대한평의사회는 연준흠 보험이사의 계속되는 말실수로 집행부의 인사에 대한 전면적인 인적 쇄신이 필요하다는 성명을 냈다.

평의사회는 성명을 통해 “연준흠 보험이사는 최근 열린 대의원 임시총회와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 보험위원회 정책포럼 등에서 ‘의협 입장에서는 정부와 큰 명분 싸움을 해야 하기 때문에 일단 전면 비급여에 대해 반대논리를 펼치고 있는 것”이라며 “세부적으로 개선되는 부분이 있다 해도 명문상으로 대립각을 세우는 상태’라고 궤변에 가까운 발언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렇듯 한 번의 발언 실수가 아니라, 회원들의 뜻과는 다른 뉘앙스의 발언을 반복하는 연준흠이사는 더 이상 비급여 급여화 문제를 담당하는 보험이사와 문케어 의정협상 대표를 담당해서는 안되고 물러나야한다는 것이 평의사회의 입장이다.

이에 박종혁 대변인은 “현장에 함께하고 있지 않아 앞뒤 내용은 듣지 못했지만 이 이야기에 대한 언급은 있었다”라며 “연준흠 보험이사도 자신의 의도와는 다르게 표현됐다고 이야기했다. 연 이사도 처음부터 우리와 같은 뜻을 가지고 있던 사람”이라며 더 이상의 확대해석에 대해 일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