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RPIA도 “‘글로벌 신약 약가우대 제도 개정안’ 반대”
KRPIA도 “‘글로벌 신약 약가우대 제도 개정안’ 반대”
  • 이동근 기자
  • 승인 2018.11.09 1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이동근 기자] 한국글로벌의약산업협회(KRPIA)가 개정 예정인 ‘글로벌 신약 약가우대 제도’ 개정안에 대해 불만을 토로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7일 개정안이 담긴 ‘보건의료에 영향을 미치는 신약에 대한 평가기준’ 수정안을 예고했다. 개정안의 내용은 글로벌 혁신신약 약가 우대를 위해 만족해야 할 기업요건과 제품요건을 담고 있으며, 다국적제약사에 유리한 내용을 담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그러나 KRPIA는 9일 “정부의 노고에도 불구하고 무엇을 위한 우대요건인지 불분명한 개정안”이라고 아쉬움과 유감을 표명했다.

KRPIA는 “이번 수정안에 담긴 혁신신약의 요건의 경우 혁신신약에 대한 약가 우대라는 본 제도의 취지가 무색할 정도로 비현실적인 조건이며, 글로벌 신약에 대한 차별요소를 없애려는 의도와는 달리 결국 국내외 해당되는 신약이 거의 없을 정도로 사문화된 우대제도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특히 대상을 희귀질환치료제나 항암제로 한정하고 여기에 대체 가능한 치료법이 없는 경우로 제한함으로써, 사실상 이러한 조건을 만족시키는 신약은 거의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KRPIA 관계자는 “세계 7대 제약강국으로 도약하려는 정부 목표에 부합되지 않는 우대요건”이라며 “의견 조회 기간중에라도 제약산업계와 추가 논의를 통해 현실적인 조건으로 거듭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