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전염병과 의료 협력 공동 대응체계 합의
남·북, 전염병과 의료 협력 공동 대응체계 합의
  • 이동근 기자
  • 승인 2018.11.07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이동근 기자] 남·북은 전염병과 의료 협력을 위한 공동 대응체계를 마련하기로 했다.

통일부에 따르면 정부는 7일 개성 공동연락사무소에서 보건의료 분과회담을 열고 전염병 유입과 확산 방지를 위해 정보 교환과 대응체계 구축 문제를 협의했다. 또 올해 전염병 정보교환을 시범적으로 실시하고, 결핵과 말라리아 등 전염병 진단과 예방치료를 위해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남과 북은 ‘9월 평양공동선언’ 이행을 위한 남북 고위급회담 합의에 따라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보건의료 분과회담을 진행하고 이같이 합의했다.

또 앞으로 남과 북은 앞으로 포괄적이며 중장기적인 방역 및 보건의료협력 사업을 다양한 방법으로 적극 협의를 추진하고, 전염병 공동대응 및 보건의료협력사업의 효과적인 이행을 위한 문제들을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하여 정례적으로 협의 해결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