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노피 ‘솔리쿠아펜주’ 3상 임상 결과 발표
사노피 ‘솔리쿠아펜주’ 3상 임상 결과 발표
  • 이동근 기자
  • 승인 2018.11.07 1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이동근 기자] 사노피-아벤티스 코리아는 지난 10월 첫째 주에 열린 유럽당뇨병학회(EASD) 연례 학술대회에서 자사의 고정비율 통합제제 당뇨병 치료제인 ‘솔리쿠아펜주’(인슐린글라진, 유전자재조합 100U/mL 및 릭시세나티드 50 mcg/mL)에 대한 2건의 임상 3상 연구인 ‘LixiLan-L’과 ‘GetGoal Duo-2’에서 나온 데이터를 비교한 새로운 사후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솔리쿠아 투여군에서 장시간형 인슐린에 식사 인슐린을 병용한 환자군보다 저혈당 사건 증가 및 체중의 증가 없이 평균 당화혈색소 (HbA1c) 감소가 더 크게 나타났다.

사노피-아벤티스 코리아 고정비율 통합제제 당뇨병 치료제 ‘솔리쿠아펜주’(인슐린글라진, 유전자재조합 100U/mL 및 릭시세나티드 50 mcg/mL) 제품 이미지
사노피-아벤티스 코리아 고정비율 통합제제 당뇨병 치료제 ‘솔리쿠아펜주’(인슐린글라진, 유전자재조합 100U/mL 및 릭시세나티드 50 mcg/mL) 제품 이미지

솔리쿠아를 투여한 환자의 26.8%가 저혈당 사건 또는 체중 증가 경험 없이 권장된 혈당 목표치인 7% 미만을 달성했다. 이는 장시간형 인슐린 및 식사 인슐린 병용 치료 환자의 12.4%보다 높은 결과였다.

위장관계 이상반응을 경험한 환자 비율은 장시간형 인슐린 및 식사 인슐린 병용치료를 받은 환자들보다 솔리쿠아로 치료 받은 환자들에서 더 높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