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병원 많은 지역, 사망률·재입원율 적었다
중소병원 많은 지역, 사망률·재입원율 적었다
  • 이동근 기자
  • 승인 2018.10.31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이동근 기자] 국민건강보험공단은 ‘건강보험 의료이용지도(KNHI_Atlas) 구축 연구’의 중간결과, 중소병원 분포에 따라 지역별 사망률, 재입원율이 2배 이상 차이가 나타났다고 31일 밝혔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우리나라 급성기 병상수는 2016년 현재 인구 1000명당 6.2개로 OECD 평균 3.3개의 1.9배이며, 300병상 이상 의료기관 병상이 50% 이상인 OECD 국가와는 반대로 우리나라는 300병상 미만 중소형 의료기관 병상이 전체의 69%로 중소형 병원 중심의 공급구조가 나타났다.

 

사망비 높은 지역은 병상수도 적어

환자의 입원의료이용 행태, 인구수와 이동거리를 기반으로 설정한 56개 중진료권을 분석한 결과 중증도 보정 사망비가 가장 높은 곳은 이천·여주(1.7)로 가장 낮은 강릉·평창(0.8)보다 2배 이상 차이 났다.

사망비가 가장 높은 이천·여주는 인구 1000명당 병상수는 3.7개로 전국에서 가장 낮은 수준이었으며, 급성기 병상 100%가 300병상 미만 의료기관에 의해 공급되는 구조를 갖고 있었으며, 자체충족률도 45.4%(평균 64%)로 의료자원이 취약했다.

사망비가 가장 낮은 강릉·평창은 0.8로 주변 지역 중 300병상 이상 종합병원이 존재하지 않는 속초(1.5), 영월(1.3)보다 낮았다. 인구 1000명당 급성기 병상은 6.6개로 전국 평균(6.2개)보다 조금 많았으며, 급성기 병상의 63%가 300병상 종합병원에 의해서 공급되고, 700병상급의 지역거점 의료기관이 존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진료권별 의료결과를 살펴보면, 중증도 보정 사망비가 가장 높은 곳은 이천‧여주(1.7)로 가장 낮은 강릉‧평창(0.8)보다 2배 이상의 격차가 나타났다.
중진료권별 의료결과를 살펴보면, 중증도 보정 사망비가 가장 높은 곳은 이천‧여주(1.7)로 가장 낮은 강릉‧평창(0.8)보다 2배 이상의 격차가 나타났다.

 

급성기 병상 많은 지역, 재입원비율 낮아

위험도 표준화 재입원비율이 가장 낮은 천안·아산은 인구 1000명당 급성기 병상은 5.7개(전국평균 6.2개)이며, 급성기 병상의 40%가 300병상 종합병원에 의해 공급됐으며, 지역거점 의료기관 기능을 하는 종합병원이 존재했다. 인구 1000명당 입원 또한 204건으로 전국 평균에 비해 낮았으며, 자체충족률은 81.1%였다.

재입원비율이 가장 높은 여수는, 인구 1000명당 급성기 병상이 전국에서 가장 많은 수준(9.6개)이며, 급성기 병상의 13%가 300병상 종합병원에 의해 공급됐으나, 지역거점 의료기관 기능을 수행하는 병원은 없었다. 인구 1000명당 입원 또한 334건으로 전국 평균 225건에 비해 높았으며, 자체충족률은 72.8%였다.

위험도 표준화 재입원비는 가장 높은 곳은 여수(1.4), 가장 낮은 곳은 천안‧아산(0.8)으로 1.8배 이상의 격차가 나타났다.
위험도 표준화 재입원비는 가장 높은 곳은 여수(1.4), 가장 낮은 곳은 천안‧아산(0.8)으로 1.8배 이상의 격차가 나타났다.

 

지역박탈지수 낮으면 예방 가능 입원도 줄어

적절한 외래의료이용을 통해서 입원을 예방할 수 있는 외래진료 민감질환(세균성폐렴, 신장요로감염, 협심증, 증증이비인후과감염, 천식, 고혈압, 봉와직염, 울혈성심부전, 만성폐쇄성폐질환, 당뇨, 위장관염, 간질, 발작 등) 입원율이 전국 252개 시군구 중 가장 높은 곳은 해남(545건), 가장 낮은 곳은 용인시 수지구(76건)였다.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는, 지역박탈지수가 가장 낮아 사회경제적 여건이 양호하고, 인구 1만명당 일차의료의사수도 3.2명으로 상대적으로 많으며, 인구 1천명당 300병상 미만 병상수는 0.9개였다.

전남 해남은 지역박탈지수가 높아 사회경제적 여건이 취약하고, 인구 만명당 일차의료의사수는 1.7명으로 상대적으로 적으며, 인구 1000명당 300병상 미만 병상수는 가장 높은 수준인 13.4개였다.

의료이용지도 구축 연구를 총괄하는 김윤 교수는 “과도한 병상의 공급은 입원 의료이용과 재입원의 증가로 나타났으나, 병상 공급량이 많아도 공급구조가 좋은 경우 의료이용과 의료결과가 양호한 것으로 조사됐다”며 “불필요한 입원 및 재입원을 예방하고, 입원의료서비스의 질을 높이기 위해서는 병상의 공급구조를 살펴야 한다”고 제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