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헬스커넥트에 175억원이 투자한 이유는?”
“복지부, 헬스커넥트에 175억원이 투자한 이유는?”
  • 이동근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8.10.29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이동근 기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남인순 의원(더불어민주당)은 29일. 서울대병원 영리자회사인 헬스커넥트에 보건복지부가 KTB-뉴레이크 의료글로벌 진출 펀드를 통해 175억원을 투자한 것에 의혹을 제기했다.

남인순 의원에 따르면 헬스커넥트는 비영리의료법인인 서울대병원의 영리법인 자회사로 지난 2011년 설립되었는데, 서울대병원이 지분 50.5%, SK텔레콤이 49.5%를 보유한 기업으로 그간 보수정권이 의료법인의 영리목적 자회사 설립 허용을 추진할 때 헬스커넥트는 의료영리화 논란의 핵심이 된 바 있다.

또 의료공공성 수행에 앞장서야 할 서울대병원이 영리자회사를 설립하여 재벌의 이익을 관철하려 하고, 서울대병원이 헬스커넥트에 전자의무기록(EMR) 편집저작물 사용권리를 판매한 것과 함께 환자 진료정보 유출 가능성도 논란이 있었다.

서울대병원과 SK텔레콤은 설립 3년차부터 이익이 날 것이라고 예측했지만, 지난해 25억5000만원의 당기순손실 등 매년 당기순손실을 기록하여, 그간 누적된 결손금 규모가 257억원에 달하며, 자본금 311억원, 자본총계 59억원으로 자본잠식 상태로, 경영개선이 시급한 실정이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올해 5월말 보건복지부와 수출입은행이 출자한 KTB-뉴레이크 의료글로벌 진출 펀드는 헬스커넥트에 175억원을 투자했다.

서울대병원이 남인순 의원에게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KTB-뉴레이크 의료글로벌 진출 펀드는 금년 5월29일 상환전환우선주식인수계약과 전환사채인수계약을 체결하고, 기명식 상환전환우선주식 총 29만5844주(주당 액면가 1만원, 발행가액 3만3797원)를 99억9000만원에 인수하고, 권면금액 75억원 규모의 전환사채(CB)를 인수했다.

남인순 의원은 “누적 결손금 규모가 257억원에 달하는 등 헬스커넥트의 경영상황을 볼 때, KTB 뉴레이크 의료글로벌 진출 펀드가 헬스커넥트 투자 결정을 하는 것은 비상식적”이라며 “보건복지부는 투자를 결정한 이유가 무엇인지 소상히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지난 2014년 더불어민주당 유은혜 의원이 국회 입법조사처에 문의한 결과, ‘서울대병원이 영리자회사 헬스커넥트를 설립 운영하는 것은 서울대병원설치법의 입법 목적에 위배되거나 법 개정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낸 바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어 “서울대병원은 영리자회사인 헬스커넥트에 대한 지분율이 50.5%를 유지하여 왔으나, KTB 뉴레이크 의료글로벌 진출 펀드가 투자하면서 지분율이 서울대병원 33.7%, SK텔레콤 33.0%, KTB 뉴레이크 의료글로벌 사모투자전문회사 33.3%로 변동됐다”며 지분 문제도 지적했다. 향후 서울대병원이 헬스커넥트를 통제할 수 있는지 의문이 든다는 것이다.

남인순 의원은 또 2001년 서울대병원 전산실 업무를 외주화하면서 만들어진 업체인 이지케어텍의 기업공개(IPO)에 대해서도 문제를 지적했다.

남인순 의원은 “이지케어텍은 가장 민감한 정보인 환자의 의료정보를 관리하는 업무를 하고 있으며, 막대한 환자 정보에 대한 접근과 집적의 가능성을 가지고 있는데, 서울대학교병원이 최근 이지케어텍을 상장할 계획으로 기업공개를 해 논란이 일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지케어텍을 상장할 경우, 수익성을 강화하고 이를 통해 주주 이익을 극대화하는 방향으로 운영될 가능성이 매우 높아진다”며 “주주들의 이윤추구를 위한 경영을 할 경우 공공보건의료 향상이라는 방향과는 정반대의 방향으로 운용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