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제투성 국립중앙의료원 감사원 감사해야"
"문제투성 국립중앙의료원 감사원 감사해야"
  • 박수현 기자
  • 승인 2018.10.29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박수현 기자] 국정감사 과정에서 여러 문제가 드러난 국립중앙의료원에 대해 감사원 감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순례 의원(자유한국당)은 29일 보건복지부 종합감사에서 “그동안 진행된 내부감사, 국무총리실 감사결과를 믿을 수 없다”며 “정기현 의료원장의 부도덕한 소치에 대해 철저한 감사원 감사를 해야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국립중앙의료원은 최근 열린 국감을 통해 의혹으로 제기되던 비의료인의 백신 투약부터, 마약류 관리 부실 및 과다 마약 투약 간호사 사망, 환자안전사고 미보고, 불법 독감 백신 유통, PA(Physician Assistant, 진료지원인력) 문제, 유령수술 및 의료기기 영업사원의 대리수술 등 수많은 문제가 드러났다. 이로 인해 국무조정실 차원의 감사를 받았지만 아무런 제재를 받지 않았다는 것이 김 의원의 지적이다.

김 의원은 “국립중앙의료원 정기현 원장은 이낙연 국무총리가 전남 지사시절부터 친분관계가 있던 사람이다. 국무총리 감사가 무슨 의미가 있냐”며 “복지부가 국립중앙의료원의 일련의 사건을 봉합하고 은폐하고자 했던 정 원장의 부도덕한 소치에 대해 철저한 감사원 감사가 필요하다”고 요구했다.

이어 “일련의 중앙의료원 사태를 보면 정 원장의 사퇴가 (사건 해결 책임에 있어) 국민에게 당당한 모습으로 보이는데 정 원장은 사퇴 의사가 없어보인다”고 꼬집기도 했다.

복지부 박능후 장관은 “송구스럽다. 몇몇건은 경찰수사 의료, 보건소 현지조사도 진행되고 있다”며 “결과에 따라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