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바이러스제 비축, 2020년에는 500만명분 부족”
“항바이러스제 비축, 2020년에는 500만명분 부족”
  • 이동근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8.10.24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이동근 기자] 인플루엔자 대유행에 대비하기 위한 항바이러스제 비축물량이 급격히 감소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24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최도자 의원(바른미래당 간사)에 따르면 현재 비축중인 항바이러스제는 1748만명분(인구대비 34%)으로 그 중 1090만명분(인구대비 20%)이 2020년 1월 유효기간 만료 예정이다.

내년 정부예산으로 일부를 비축할 예정이나 2020년 상반기에는 비축량이 인구대비 20% 수준으로, 적정 비축량에 비해 인구의 10%에 해당하는 500만명분이 부족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최 의원은 지적했다.

최도자 의원은 “영국은 전 국민의 79%, 일본은 47.7%, 미국은 33%가 사용할 수 있는 항바이러스제를 비축하고 있다”며 “”우리나라는 지금 30%를 비축해야 한다고 목표로 삼고 있지만 2020년에는 일시적인 부족사태가 올 것“이라고 설멸했다.

이어 “내년 정부예산을 증액하여 항바이러스제를 구매한다면 막을 수 있는 혼란이지만, 정부의 무관심으로 인해 위기를 자초하는 것 아닌지 우려된다”며 “현장에서 전염병과 싸우시는 분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여 대비에 부족함이 없는지 검토해 달라”고 국립의료원에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