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지사, 이국종 교수에게 사과
이재명 지사, 이국종 교수에게 사과
  • 이동근 기자
  • 승인 2018.10.23 0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이동근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아주대병원 중증외상센터장인 이국종 교수에게 사과했다.

이 지사는 22일 자신의 트위터에 “소음민원 때문에 생명을 다루는 응급헬기 이착륙에 딴지거는 공무원이라니, 더구나 신임지사 핑계까지… 이재명의 ‘생명안전중시’ 도정 철학을 이해 못했거나 정신 못차린 것”이라며 “사과드리며 엄정조사해 재발을 막겠다”고 밝혔다.

이어 ‘이국종의 울분 “높은 분은 중요하고 우린 죽어도 되느냐”’라는 제목의 이 교수 인터뷰 기사 링크를 첨부했다.

 

이재명 경기도 지사 트위터.
이재명 경기도 지사 트위터.

이 교수는 22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항공대원이 저한테 (경기도) 소방상황실에서 휴대폰으로 들어온 메시지를 보여줬다. 아주대 병원 바로 앞 아파트에서 계속 민원이 들어오고 있으니까 주의하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소음이 없게 날 수 있는 스텔스 헬리콥터 같은 건 그런 것도 아니고, (소음을 피해 헬기를 착륙시키려면) 어느 한 방향으로만 들어와야 하는데 그때 터뷸런스나 강풍에 휘말리게 되면 추락해서 사망할 수밖에 없다”며 “저희 죽으라는 소리”라고 울분을 터뜨렸다.

또 “(공무원 등 민원 부서 관계자들은) 민원을 직접 처리하라며 헬기 기장들 전화번호를 알려줘 비행했다 돌아온 기장들에게 욕설이 날아들고 있다. 이번에 신임 누가 선출됐으니까 그분은 이런 걸(주민 민원야기) 싫어하신다. 언론에서 예민하다 등 제일 윗선의 핑계를 댄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