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혈자들의 기부금, 적십자사에 ‘셀프기부’ 됐다”
“헌혈자들의 기부금, 적십자사에 ‘셀프기부’ 됐다”
  • 이동근 기자
  • 승인 2018.10.22 2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이동근 기자] 헌혈자들이 영화티켓이나 교환권 등 기념품을 받지 않고 해당 금액만큼의 돈을 기부하는 헌혈기부권이 대부분이 대한적십자사 자사 또는 산하 기관에 ‘셀프기부’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22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명연 의원(자유한국당)에 따르면 대한적십자사가 지난 3년간 헌혈기부권을 배분한 기관 21곳 가운데 52%에 해당하는 11곳이 자사 내지는 산하기관으로 나타났다. 금액으로는 전체 대비 62%가 넘었다,

대한적십자사는 헌혈기부권으로 모금된 기부금을 공개모집을 통해 사회복지단체들의 신청을 받고 이를 내부 선정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기부처를 정하고 있다. 최근 3년간 모금된 헌혈기부권은 16억4000만원에 달한다.

그러나 확인결과 총 21곳 가운데 적십자사 스스로에게 배분한 3건을 비롯해 총 11 곳이 적십자사 산하기관으로 내려갔고, 금액 역시 균등하게 약 1억원씩 배분해 마치 포상금 나눠먹기가 아니냐는 것이 김 의원의 지적이다.

김 의원은 “산하기관에 배분된 사업은 이미 자체 사업예산이 책정되어 있어 기부금에 의존하는 비영리민간단체의 권리를 빼앗는 국가기관의 보이지 않는 갑질”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헌혈기부권을 기부 받은 기관은 사업종료 후 최종결과보고서와 정산보고서를 제출해야하고 적십자사는 이를 혈액관리본부 홈페이지에 결과보고서를 공개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홈페이지 어디에서도 헌혈기부권 최종결과보고서는 찾아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헌혈기부권 사업을 적십자사 자기 배불리기에 전용했다”며 “국민의 성금이 더욱 투명하고 어려운 비영리단체 등 도움의 손길이 절실히 필요한 기관에 배분되도록 하라”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