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감별하는 ‘7분 드라마’ 나왔다
치매 감별하는 ‘7분 드라마’ 나왔다
  • 이동근 기자
  • 승인 2018.10.22 2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이동근 기자] 치매를 감별하는 ‘7분짜리 드라마’가 만들어졌다.

삼성서울병원 신경과 나덕렬 교수,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최지현 박사, 전북대병원 신경과 김고운 교수는 뇌과학에 기반한 시나리오로 만든 영상을 토대로 치매를 진단하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22일 밝혔다.

연구팀이 개발한 영상은 생일을 맞은 1명과 파티에 초대받은 6명에게 일어나는 상황을 중심으로 한 미니 드라마다. 상영시간은 7분이며, 등장인물, 배경, 소품, 어투 및 억양 등 모든 요소가 사전에 계산돼 개인의 인지기능을 평가한다. 검사는 피험자가 드라마를 모두 시청한 뒤 관련 내용 등에 대해 설문에 답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드라마 전체 분량은 360도 카메라로 촬영한 영상으로 구성됐다.

연구팀은 “피험자가 HMD(Head Mounted Display)를 착용한 상태에서 영상을 시청토록 해 마치 실제 현장에 있는듯한 느낌이 들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삼성서울병원 신경과 나덕렬 교수,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최지현 박사, 전북대병원 신경과 김고운 교수는 뇌과학에 기반한 시나리오로 만든 영상을 토대로 치매를 진단하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삼성서울병원 신경과 나덕렬 교수,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최지현 박사, 전북대병원 신경과 김고운 교수는 뇌과학에 기반한 시나리오로 만든 영상을 토대로 치매를 진단하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기존 검사가 여러 단어를 나열하고 제한된 시간 안에 외우라는 등 일종의 시험과 같았다면, 새 진단법은 피험자의 인지기능이 일상생활에서 얼마나 제대로 작동하는지 알아보는 데 주안점을 뒀다. 이러한 영상을 보고 설문에 답한 피험자의 답변 내용은 기계학습을 통해 통계적 분석을 거쳐 만든 알고리즘으로 풀어냈다.

실제로 연구팀이 주관적 인지기능장애 환자나 경도인지장애 환자, 치매 환자 등 52명을 대상으로 검증에 나선 결과, 시험의 정확성을 가늠하는 민감도가 93.8 ~ 95.1%에 달했다. 영상을 본 피험자의 답변 내용만으로도 해당 피험자가 ▲정상 ▲경도인지 장애 ▲치매 등 어느 쪽에 속하는지 감별할 수 있다는 것이다.

“경도 인지장애는 세분화해 치매로 악화 가능성이 높은 아밀로이드 양성인 경우도 새 진단법으로 가려낼 수 있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이 경우 향후 확진 시 필요한 핵의학검사(PET) 대상자를 간추릴 수 있어 불필요한 검사를 사전에 막을 수 있을 것으로 연구팀은 기대했다.

나덕렬 교수는 “기존 검사는 환자의 긴장도를 불필요하게 높일 뿐 아니라 실생활에서 필요한 인지 능력을 반영하는 데 한계가 있다”면서 “치매를 되돌릴 방법은 아직 없지만 늦출 수 있는 기회는 존재하는 만큼 간편하고 손쉬운 검사를 통해 조기 진단이 이뤄지는 토대가 마련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진단법은 국가기술연구회 치매DTC사업단(사업단장 배애님)의 지원으로 삼성서울병원과 한국과학기술연구원이 공동 연구해 개발했으며, 연구결과는 네이처 자매지인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 최근호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