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과적인 충치 예방법
효과적인 충치 예방법
  • 조신연
  • 승인 2018.10.18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치과 조신연 교수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치과 조신연 교수

[헬스코리아뉴스] 충치란 치아의 단단한 부위가 썩어서 벌레 먹은 것처럼 삭은 것을 말한다.

치아는 저절로 썩지는 않는다. 충치를 유발하는 세균이 입안의 음식물 찌꺼기를 먹고 배출하는 젖산에 의해 치아의 단단한 무기질이 녹아서 생긴다. 이 세균은 뮤탄스균인데, 우리가 먹고 남은 입안 틈새의 음식물 찌꺼기나 당분을 식량으로 삼는다.

그래서 뮤탄스균은 치아 씹는 면의 홈, 치아 사이 또는 치아와 잇몸 사이의 틈새 등과 같이 음식물 찌꺼기가 남아 있는 곳에 증식한다.

이 세균이 당분을 먹고 배출한 젖산이 계속 쌓이면 세균도 살기 어려운데, 무기질 성분인 수산화인산칼슘을 녹이면서 젖산이 중화되어 계속 살 수 있는 환경이 유지되고 충치 진행은 가속화된다.

이 뮤탄스균이 평생 입안으로 들어오지 못하게 막거나 입안에 들어온 뮤탄스균을 멸균할 수 없지만 충치는 막을 수 있다.

충치 예방법 중 가장 확실한 방법이 충치균인 뮤탄스균의 먹을 거리를 없애는 것인데, 양치질은 뮤탄스균의 먹이인 당분과 세균의 집락인 플라그를 제거하여 뮤탄스균의 숫자를 줄이고 먹이를 없애는 역할을 한다.

 

올바른 양치법 (회전법)

칫솔에 물을 묻히지 않은 채로 치약을 콩알만큼 짠다. 칫솔모의 절반 이상 차지할 정도로 너무 많이 짜면 거품이 많이 나서 충분한 시간 동안 양치하는 데 방해가 되고 세정력도 오히려 떨어지며 입을 헹군 후에도 계면활성제 등 해로운 성분이 많이 남게 된다.

칫솔질 방법은 회전법이 가장 좋다. 치아와 잇몸 사이에 칫솔모를 기울여 대고 회전하며 쓸어내리는 방법이다. 칫솔모를 기울여 대고 시작해야 치아와 치아 사이에 칫솔모가 들어가 찌꺼기를 닦아낼 수 있다.

이 방법은 설명은 간단하나 실제 제대로 시행하는 게 그리 쉽지 않다. 인터넷 동영상을 참고하고 거울 보며 끝없이 연습하여 회전법을 제대로 배워놓으면 향후 큰 치료비 지출을 막을 수 있다.

윗니 안쪽 먼저 오른쪽에서 왼쪽까지 닦은 후 윗니 바깥쪽을 닦고, 아래 안쪽 및 바깥쪽을 닦은 후 위아래 씹는 면과 맨 뒤 어금니 뒤쪽 잇몸을 닦아주는 등 자기만의 순서를 정하고 하는 것이 좋다.

 

부가적인 구강관리용품 활용

대표적으로 치간칫솔과 치실이 있다. 일반 칫솔은 구조상 치아 사이를 제대로 닦을 수 없으며 양치질 후에 치아의 세균막은 치아 사이가 치아 옆면보다 2배 이상 많이 남아 있다. 치간칫솔은 칫솔이 닿지 않는 치아 사이를 닦아주는 유용한 용품이고 엄연한 칫솔이며 꼭 함께 활용해야 한다. 특히 치아 사이가 넓어진 사람과 보철물, 임플란트, 교정장치 등을 장착한 환자는 더욱 필요하다. 또한 치실은 치아 사이에 낀 음식물 덩어리를 빼는 역할을 한다. 식후 음식물이 끼었을 때와 하루의 마지막 양치 전에 나도 모르게 끼어 있는 음식물을 제거할 때 사용한다.

 

치아 홈메우기

개별 치아에서 가장 우려되는 틈새는 씹는 면에 오목하게 형성되어 있는 홈이다. 음식을 씹으면 늘 이 홈에 찌꺼기가 들어가게 되고, 이 찌꺼기가 제거되지 않으면 뮤탄스균이 서식하게 되어 충치의 시작점이 된다.

따라서 치아 홈메우기는 음식물 찌꺼기가 남아 뮤탄스균의 서식지가 될 우려가 있는 씹는 면의 홈을 충치가 생기기 전에 선제적으로 막는 치료로서 가장 근본적이고 확실한 충치 예방법이라 할 수 있다.

충치 치료의 최선은 예방이다. 생기면 되돌릴 수 없기 때문에 안 생기게 하는 것이 가장 좋다.

이미 생겼다면, 충치가 작을수록 치료가 쉽고 예후가 좋다. 작은 충치를 충치 부위만 제거하고 복합레진으로 수복하면 충치 발생 이전과 거의 비슷한 치아로 회복할 수 있다. 충치가 진행될수록 치료가 복잡해지고 비용이 많이 들며 수복 후에도 치아는 약해진다.

충치가 생기는지는 스스로 알 수 없다. 초기 충치는 잘 보이지도 않고 아무 증상이 없으며, 증상이 생겼다면 중기 이상이다. 그래서 치과에 내원하여 정기검진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치아 사이의 충치는 치과에서도 육안으로 확인이 안 되는 경우가 많은데, 의심된다면 방사선사진 촬영을 권유할 것이다.

회전법과 치간칫솔, 치아 홈메우기와 정기검진은 충치 예방에 필수 무기임을 꼭 기억해야 할 것이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치과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