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에피스·MSD, 당뇨 치료 바이오시밀러 개발 계약 해지
삼성바이오에피스·MSD, 당뇨 치료 바이오시밀러 개발 계약 해지
  • 안상준 기자
  • 승인 2018.10.11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안상준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자회사인 삼성바이오에피스와 MSD가 지난 2014년 체결한 당뇨병 바이오시밀러의 제품 개발 및 상업화 계약이 해지됐다고 11일 공시했다.

해당 계약은 삼성바이오에피스가 자금을 투자하고 MSD가 제품 개발 및 상업화를 담당했던 파이프라인 'SB9'(제품명 루수두나)이다.

'루수두나'의 오리지널 의약품은 사노피의 당뇨병 치료제 '란투스'다. 루수두나는 지난해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안전성과 효능, 품질 기준을 모두 인정받았지만, 오리지널 의약품과의 특허 문제가 남아있어 '잠정' 승인된 바 있다.

MSD는 당뇨병 치료제 바이오시밀러의 시장 환경, 생산 원가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결과 루수두나의 개발 및 상업화 중단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MSD는 삼성바이오에피스가 이미 분담한 개발비 등을 포함해 보상금 1억5500만달러를 계약 해지 조건으로 지급하겠다고 제안했다. 이 제안을 삼성바이오에피스가 수용하며 최종 계약 해지가 이뤄졌다.

향후 삼성바이오에피스는 당초 투자한 1032억5000만원에 이자 등의 비용 722억9000만원을 더해 총 1755억4000만원을 MSD로부터 받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