흉부외과 전문의 부족 심각 … 5년간 54% 충원
흉부외과 전문의 부족 심각 … 5년간 54% 충원
  • 이동근 기자
  • 승인 2018.10.02 2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이동근 기자] 심장병 수술을 담당하는 흉부외과 의사의 충원율이 최근 5년간 54%에 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윤종필 의원(자유한국당)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흉부외과 의사수는 2015년에 정원 48명 중 23명만이 지원, 48%의 충원율을 보였다.

2016년에도 51%(24명), 2017년은 54%(25명), 2018년에는 57%(27명)로 조금씩 늘어나고는 있으나 여전히 정원의 절반 수준에 머물고 있는 실정이다. 지난 5년간 충원해야 할 흉부외과 의사수는 239명인데 반해 충원된 의사는 130명에 불과했다.

외과의사들의 연령대별 분포에서도 흉부외과는 20대 의사가 한 명도 없었으며 50대의 비율이 35.6%로 정형외과(26.4%)나 신경외과(24.4%)에 비해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신장, 방광 등의 수술을 담당하는 비뇨의학과 역시 최근 5년간 충원율이 42.7%에 불과했다.

2015년 비뇨의학과의 정원은 87명이었으나 36명만을 충원, 41.4%의 충원율을 보였으며 2016년의 경우에는 충원율이 37.8%에 불과했다. 2017년과 2018년에는 정원을 82명에서 50명으로 조정했으나 충원율은 여전히 50%(25명), 58%(29명)에 불과했다.

반면 개업이 손쉬운 소아청소년과, 정형외과, 정신건강의학과, 피부과, 성형외과, 이비인후과, 재활의학과의 경우 해마다 100%가 넘는 충원율을 보여 대조를 이루었다.

심장질환은 우리나라 3대 사망원인(암, 심장 질환, 뇌혈관 질환)중 하나이다. 통계청 발표에 의하면 심장질환으로 인한 사망자 수는 2007년 인구 10만명당 43.7명에서 2017년 60.2명으로 늘어났다.

윤종필 의원은 “우리나라의 심장수술은 세계적인 수준이나 의사부족 현상으로 언제까지 이런 상황이 유지될지 의문”이라며 “정원을 채우지 못하는 분야의 경우 획기적인 수가 조정이 필요하고 연수 기회 확대 등 인센티브를 늘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의사 정원을 채우지 못하는 상황을 방치한다면 수술 선진국으로서의 대한민국의 위상 추락 뿐 아니라 심장수술이나 비뇨기과 수술을 받기 위해 환자들이 해외의료기관을 전전하는 등 국민들의 건강에 큰 피해를 초래하게 될 것”이라며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