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혁신의료기술 별도평가트랙' 시범사업 시행
복지부 '혁신의료기술 별도평가트랙' 시범사업 시행
  • 이동근 기자
  • 승인 2018.09.13 2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이동근 기자] 보건복지부는 지난 7월19일 발표된 '의료기기 규제혁신 및 산업육성방안'의 후속조치로 '혁신의료기술 별도평가트랙' 시범사업을 14일부터 실시한다.

접수는 14∼27일 한국보건의료연구원에서 진행한다.

정부는 지난 7월 발표된 의료기기 규제혁신 방안에서 인공지능(AI), 3D 프린팅, 로봇 등을 활용한 미래유망 혁신의료기술이 최소한 안전성이 확보된 경우 우선 시장진입을 허용하고, 임상현장에서 3~5년 간 사용해 축적된 임상근거를 바탕으로 재평가하는 별도의 신의료기술평가제도를 도입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번에 실시되는 혁신의료기술 별도평가트랙은 문헌을 통한 유효성 평가 외에도 의료기술의 임상적 가치, 의료기술에 대한 환자들의 요구도, 환자 만족도 개선수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시장 진입의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다만, 혁신의료기술이라 하더라도 침습적 의료행위로 환자의 부담이 큰 의료기술에 대해서는 문헌을 통한 엄격한 안전성 검증을 실시한다.

복지부는 내년 상반기 이 사업 추진을 목표로 '별도평가트랙 실행방안' 연구를 진행했고, 지난 4일에는 '신의료기술평가 제도개선' 공청회에서 연구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이번 시범사업은 연구결과를 평가 사업에 직접 적용함으로써, 연구과정에서는 미처 예상하지 못했던 문제점을 확인하고 보완하기 위한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