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최대집 회장 "정부와 대화로 안되면 대응방법 바꿀 것"
의협 최대집 회장 "정부와 대화로 안되면 대응방법 바꿀 것"
  • 이동근 기자
  • 승인 2018.09.13 2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이동근 기자] 대한의사협회 임원진은 12일 전북의대 1호관 합동강당에서 16개 시도의사회 중 6번째로 전라북도의사회 회원을 대상으로 '회원과의 대화'를 개최했다.

전라북도의사회 백진현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우리 전라북도의사회 회원들의 현장 목소리와 조언들을 적극 참고해 회무에 잘 반영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의협 최대집 회장은 "현재 집행부는 전국 순회 등을 통해 집단행동 역량을 끌어올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지난 8월14일 기자회견을 통해 정부 등에 9월까지 급진적 보장성 강화 정책에 대한 해결을 요구했으며, 대화에 의한 해결이 불가하다고 판단될 때에는 대정부 대응방안을 바꿀 것"이라고 말했다.

전라북도의사회 회원을 대상으로 열린 '회원과의 대화' 참가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전라북도의사회 회원을 대상으로 열린 '회원과의 대화' 참가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정성균 기획이사(대변인)은 "협회는 현재 각 직역 조직화에 매진하고 있으며, 주요 현안에 대해 발빠르게 대처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아직 회원들이 체감할 수 있는 가시적 성과가 미흡해 보일 수도 있겠지만 의료인 폭행 근절을 위한 이슈화와 입법화에 효과적으로 대응하였으며, 뇌·뇌혈관 MRI 급여화 합의 역시 관련 전문학회와 함께 긴밀한 논의 및 조율을 거쳐 긍정적인 결과를 이끌어 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질의응답 시간에 최 회장은 "연말이 되면 의료계 내부의 힘으로 문재인 케어 문제를 부각시킬 수 있을 것"이라며 "올해 안에 잘못된 정책에 대한 문제 제기를 하고 있는 여러 시민사회진영과 연대하여 문재인 케어를 바꿀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설명회에는 백진현 전라북도의사회장(전국광역시도의사회장협의회 회장), 김주형 전라북도의사회 대의원회 의장을 비롯한 임원진과 회원 등 약 40여명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