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일원화 합의문 작성 두고 의협-한의협 진실공방
의료일원화 합의문 작성 두고 의협-한의협 진실공방
의협 “최대집 회장, 합의문 초안부터 부정적 … 수정 요구했다는 것은 새빨간 거짓말”
  • 박수현 기자
  • 승인 2018.09.12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박수현 기자] 의료일원화를 뼈대로 하는 의한정협의체 합의문 작성 과정에서 대한의사협회 최대집 회장이 개입했다는 대한한의사협회의 주장에 대해 의협이 정면으로 반박, 진실공방으로 이어지는 모양새다. 

대한의사협회는 12일 오후2시 의협임시회관에서 정례브리핑을 열고 “의한정협의체가 작성한 의료일원화 합의문을 의협 최대집 회장이 직접 수정하고 제안했다는 대한한의사협회 최혁용 회장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며 “(최혁용 회장이) 허위 사실들을 유포하는 등 그 의미를 제멋대로 해석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정성균 의협 대변인은 “최대집 회장은 합의문 초안에 대해 처음부터 부정적 입장이었다. 긍정적 입장을 보인 바 없다”며 “한의협은 최대집 회장과 최혁용 회장, 복지부 관계자가 머리를 맞대고 합의안을 논의했다고 하는데, 내가 아는 한 그런 사실이 없다. 새빨간 거짓말”이라고 주장했다.

한의협 최혁용 회장의 발언에 대해 법적 검토를 거쳐 의협의 난처해진 입장을 바로 잡겠다는 방침도 밝혔다.

정 대변인은 “한의협 회장의 발언이 사실과 다르고, 불순한 의도가 있거나 문제가 있다면 법적 검토까지 생각해볼 수 있다”고 말했다.

최대집 회장이 브리핑에 참석하지 않은 것에 대해 “외부 일정이 잡혀 있었다. 기회가 있다면 직접 말씀하실 것"이라고 했다.

한편 의협은 의료일원화가 진행된다면 기존 면허자의 경우 기존 면허를 유지하고, 면허범위 내에 행위만을 해야한다는 입장을 다시 한번 피력했다. 기존 한의사 면허자에게 의사 면허를 부여하는 것은 절대 불가하며, 한의사들도 안전성과 유효성이 입증된 한방행위만 해야 한다는 것이다.

정 대변인은 “한의협에서는 합의문에 대해 기존 면허자까지 통합되는 것이라고 전혀 사실이 아닌 내용을 제멋대로 해석하고 있다”며 “합의문에 의협의 명확한 입장이 담기기 전까지는 복지부의 중재안에 대해 수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의학과 학문적 원리가 전혀 다르고, 과학적이고 객관적인 검증이 이뤄지지 않은 한방과의 상호교류나 면허통합에 대해서는 검토할 일고의 가치가 없다”고 못박았다.

또 “한의사가 의과 진단기기 등을 불법으로 사용할 경우 전원 무면허 의료행위로 고발할 것”이라며 “복지부와 식약처는 즉각 약침에 대한 안전성 검증은 물론 불법적으로 의과의약품을 약침에 섞어 쓰는 행위에 대해 철저한 관리감독을 실시하라”고 촉구했다.

정 대변인은 “이러한 우리의 행동은 최소한의 도덕성과 분수를 지키지 못한 현 한의협 집행부의 망동으로 인한 것임을 분명하게 밝힌다”며 의료일원화를 둘러싼 논란의 책임이 한의계쪽에 있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앞서 한의협 최혁용 회장은 12일 기자회견을 갖고  “지난 3일부터 5일 사이에 요청돼 수정이 이뤄진 합의문(초안)은 최대집 회장이 복지부와 저에게 직접 요청한 것”이라며 최대집 회장이 합의문 초안 작성과정에 직접 관여했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