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대병원 노조 파업 돌입 … 사측 “아쉽게 결렬”
전남대병원 노조 파업 돌입 … 사측 “아쉽게 결렬”
  • 박수현 기자
  • 승인 2018.09.12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박수현 기자] 보건의료노조 전남대병원지부가 노사 단체교섭이 결렬되면서 총파업 결의대회를 열고 12일부터 무기한 파업에 돌입했다. 

전남대병원 노사는 주52시간 단축근무에 따른 인력 충원과 처우 개선 등을 놓고 7월12일부터 11차례 교섭과 2차례 조정회의를 가졌으나 접점을 찾지 못했다.

노조는 “병원 규모가 커진데 따른 인력충원은 되지 않고 있다”며 310여명의 인력충원을 요구했다. 충원 인력은 병동 간호등급 1등급 상향을 위한 180명, 각 부서 부족 인력 71명, 52시간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추기 필요인력 68명 등이다.

또 교대근무와 콜근무자의 처우 개선과 직종간 승진·승급 차별 개선, 비정규직 정규직화, 조직문화 개선, 자율준수 지원사업 점검위반 사항 개선도 요구했다.

노사는 전날인 11일 오후 2시부터 사측과 마지막 협상을 벌였지만, 이날 오전 최종협상 결렬을 선언했다. 이로써 오전 9시 총파업 결의대회를 열고 무기한 파업에 들어갔다.

파업기간 응급실과 중환자실 등 필수부서는 정상 운영한다. 마취, 투석, 신생아실, 수술실 등 특수부서는 60~70% 필수 인력을 남겨놓고 파업에 참여한다.

전남대병원지부 관계자는 “노조 요구는 환자가 안전하고 노동이 존중받는 병원을 만들자는 것”이라며 “병원 측의 성실한 교섭과 납득할만한 대안 제시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정부 승인 등 병원이 결정할 수 없는 문제 요구"

전남대병원은 단체교섭 결렬에 대한 입장문을 발표하고 유감의 뜻을 표했다.

병원은 “국립대병원이자 지역거점병원으로서 노사 간 원활한 타협을 이루지 못한 채 지역민에게 파업에 따른 여러 가지 우려를 안겨드리게 돼 심히 유감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노조 측 핵심요구안 중 인금 인상에 대해서는 노사 간 이견이 없었으나, 인사·경영권 등의 본질적인 부분과 법 기준을 넘는 처우 개선 요구 등으로 경제적 부담이 크게 수반되는 사항이 다수를 차지해, 정원 등 정부의 승인 없이 자발적으로 결정할 수 없는 현실적인 한계도 원인이 됐다”고 주장했다.

병원측은 “무엇보다 3년 전 발생했던 메르스의 확진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전국이 또다시 긴장하게 된 상황에서 파업까지 이르게 되어 지역민께 심히 걱정을 끼쳐드리게 됐다”며 “파업에 따른 어떠한 의료공백도 발생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병원 관계자는 “응급의료업무와 중환자 치료 등 필수업무는 현행 그대로 유지되고, 그 외의 진료업무에도 대체인력 투입으로 진료에 차질이 없도록 만반의 대비를 갖출 것”이라며 “노조와도 계속 협상을 추진해 파업을 조속히 마무리하고 정상적인 병원운영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