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타민D 보충, 성·연령별로 다르게 해야”
“비타민D 보충, 성·연령별로 다르게 해야”
  • 현정석 기자
  • 승인 2018.09.05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희진 교수
가톨릭관동대 국제성모병원 황희진 교수

[헬스코리아뉴스 / 현정석 기자] 성·연령별로 비타민D 보충 용량을 다르게 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가톨릭관동대학교 국제성모병원 가정의학과 황희진 교수는 지난 2일 그랜드힐튼 서울호텔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대한외과의사학회 2018년 추계 연수강좌에서 ‘비타민 D 관리와 보충’이라는 강의에서 개인의 상태에 적합한 맞춤형 비타민 D를 영양제나 주사제를 통해 보충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황 교수는 “최근에는 혈액검사만으로도 몸속의 비타민 D 결핍 여부를 확인할 수 있게 됐다”며 “학계에서는 50세 이상 남성과 폐경 여성은 근골격계 질환 예방을 위해 1일 800mg의 칼슘과 1000IU의 비타민 D 섭취를 권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참고로 1000IU의 비타민 D 섭취량은 ‘계란 노른자 40개’ 또는 ‘우유 10컵’에 해당하는 양이다.

황 교수는 “비타민 D는 식품을 통한 섭취가 제한적인 데다 자외선 기피 경향으로 국내 성인 남성의 86%, 여성의 93%가 부족한 상태”라며 “신체의 뼈 건강을 위해서는 비타민 D의 혈중 농도를 최소 30ng/mL 이상 유지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