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의료제품 관련 예산 787억원 확보
식약처, 의료제품 관련 예산 787억원 확보
  • 이동근 기자
  • 승인 2018.09.04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이동근 기자] 2019년 식품의약품안전처 예산 중 의료제품 공급기반 확충과 관리체계 강화에 787억원이 배정됐다.

식약처는 2019년 예산안이 5033억원으로 편성됐다고 4일 밝혔다. 이는 2018년 예산(4745억원) 대비 288억원(6.1%) 증가한 것이다. 이 중 의료제품 공급기반 확충과 관리체계 강화를 위한 예산은 787억원이었다. 전년 대비 7.6% 증가한 규모다.

[인터뷰어 : 식약처 기획재정담당관 이강희 사무관]

세부 내역을 보면 의약품설계기반 품질고도화 시스템(Quality by Design, QbD) 모델 개발 예산이 37억원(일반 방출정제, 캡슐제)에서 52억원(복합이층정제, 동결건조주사제)으로 늘었다.

해외 제조소 안전관리를 위한 현지실사 예산도 1억원(의약품 9회, 의료기기 10회)에서 3억원(의약품 20회, 의료기기 20회)으로 확대됐다.

의료기기 전주기 통합정보시스템 구축·운영(의료기기 바코드 기반 유통관리) 예산은 3억원에서 17억원으로, 임상시험 검체분석 신뢰성 확보를 위한 검체분석기관 지정 예산은 1000만원에서 2억원으로 각각 증가했다.

이 밖에 여성 등 취약계층이 공동사용하는 의료기기(모유착유기, 심장충격기)안전관리 강화예산이 새로 배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
      건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