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디스 벗 구디스] ‘젊음과 활력’에서 ‘나를 아끼자’ 까지
[올디스 벗 구디스] ‘젊음과 활력’에서 ‘나를 아끼자’ 까지
② 신의 이름을 딴 동아제약 박카스(下) - 광고에 시대의 흐름을 담다
  • 현정석 기자
  • 승인 2018.09.01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월이 흘러가면 도태된다는 일반적인 마케팅 상식과 달리 오랜 시간이 흘러도 국민들에게 사랑받는 의약품들이 있다. 오래됐지만 그래서 더 좋은 것을 뜻하는 ‘올디스 벗 구디스’(Oldies But Goodies) 라고 부를 만한 약들이다. 우리 곁에서 오래된 친구처럼 친숙한 의약품들의 태생과 현재를 알아보고 장수 비결을 찾아본다. [편집자주]

① 대한민국 최초의 약 ‘활명수’ - 가장 오래됐지만, 가장 트렌디한

[헬스코리아뉴스 / 현정석 기자] ‘박카스’하면 TV광고 이야기도 빼 놓을 수 없다. 박카스 광고는 단순한 상품 광고가 아닌 시대의 트렌드를 반영하며 큰 관심과 사회적 영향력을 가지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공익적 메시지와 국민건강을 우선시하는 콘셉트를 기초로 일상생활에서의 생활사를 담아내 대중들로부터도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박카스 TV광고는 1960년대 ‘젊음과 활력을!’을 캐치프레이즈로 시작됐다. 한국 전쟁 후 건강 상태가 최악이던 국민들에게 ‘간을 건강하게 해주는 건강 지킴이’라는 이미지를 전달하려는 전략이었다. 동아제약은 박카스 초기 출시부터 광고에 힘을 실었는데, 지금 보아도 단순한 제품 소개가 아니라 재미있는 이야기를 담겨 있었다. 광고가 호평받자 박카스의 매출은 급등했고, 동아제약이 업계 1위로 올라서는 발판을 마련했다.

하지만 승승장구하던 박카스에도 시련은 찾아왔다. 1976년 오남용을 부추길 수 있다며 정부가 자양강장 드링크류의 대중광고를 금지한 것이다. 1976년부터 1993년까지 무려 17년간 박카스 광고를 통한 ‘시대의 메시지’를 전달할 수 없었다.

 

위기를 기회로?

보통 사람들의 이야기 담으며 ‘주목’

1993년 동아제약은 기존 광고와 달리 보통사람들을 모델로 하는 휴먼광고 콘셉트로 광고계에 복귀한다. 묵묵히 음지에서 일하는 보통 사람들을 담은 ‘새 한국인’시리즈다.

‘남들이 알아주지 않으면 어떤가? 그날의 피로는 그날에 푼다’는 카피로 힘과 활력을 강조하는 한편, 잔잔한 감동과 묵묵히 일하는 휴먼스토리를 펼쳐 소비자의 공감대를 이끌어 냈다.

1997년까지 ‘버스종점편’, ‘환경미화원편’, ‘노사화합편’ 등 총 13편의 ‘새한국인’ 시리즈가 연달아 방영됐고, 1998년부터는 젊은 세대의 열정, 젊음, 도전, 희망 등의 메시지를 담아 ‘지킬 것은 지킨다’라는 카피를 내놨다. 특히 ‘지킬 것은 지킨다’는 메시지는 젊은이들에게 많은 공감을 얻었을 뿐 아니라 그해 유행어가 되기도 했다.

동아제약 관계자는 “당시 외환위기 등으로 침체돼 있던 사회 분위기를 젊은이들이 먼저 나서 활력을 불어넣어 보자는 공익적 메시지를 꾸준히 전달하고자 했다”며 “단순한 상품 광고가 아닌 시대를 반영하며 젊은 층까지 타깃을 넓힐 수 있었다”고 말했다.

2006년 이후엔 제품의 본질인 ‘피로회복’의 상황을 다양한 접근 방식을 통해 소비자들에게 알리고자 했다.

2008년 시작한 ‘당신의 피로회복제는?’ 캠페인의 경우 물리적 피로뿐 아니라 정신적 피로까지 아우를 수 있는 생활 속 다양한 피로회복의 상황을 소재로 삼았다. 특히 캠페인의 출발을 알린 ‘태안반도편’은 사회적 이슈를 제품광고와 연결한 대표적 사례로 꼽힌다.

2009년에는 ‘우리는 누군가의 박카스다’, 2010년엔 ‘진짜 피로회복제는 약국에 있습니다’라는 광고를 선보였다.

 

피로와 고뇌 속 희망을 풀어내다

2012년부터 동아제약은 ‘풀려라 5천만!, 풀려라, 피로!’라는 메인 카피와 ‘대한민국에서 OOO으로 산다는 것’이라는 콘셉트로 각각의 피로 상황을 흥미 있게 구성해 새로운 캠페인을 선보였다. 대한민국 생활인이라면 누구나 어깨에 짊어지고 있는 피로와 고뇌를 보여주고 그 속에서 희망을 찾는 이야기를 풀어내겠다는 것이었다.

2015년에는 ‘풀려라 5천만! 풀려라 피로! 메인카피와 함께 ‘OO회복은 피로회복부터’라는 콘셉트로 캠페인 광고를 선보였다. ‘OO회복은 피로회복부터’는 의욕회복, 분위기회복, 관계회복, 열정회복 등 모든 회복의 시작은 피로회복부터라는 생각에서 만들어졌으며, 피로가 풀리면 다 잘 풀릴 거라는 희망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했다.

특히 ‘대화회복’편은 하루 종일 엄마만 찾는 딸과 딸과의 대화를 기대하다 실망하는 ‘투명 아빠’를 소재로 한 광고로, 아빠와 딸의 서먹한 관계를 유쾌하게 풀어내 좋은 평가를 받았다.

2016년은 젊은 세대들의 피로를 풀어주기 위해 ‘나를 아끼자’라는 박카스 TV광고 캠페인을 새롭게 선보였다. ‘콜센터’, ‘좋더라’, ‘아껴서’편을 통해 자신을 스스로 응원하며 노력하는 청춘의 모습을 담아냈다.

이 캠페인은 모든 삶의 가치를 포기한 N포 세대라는 신조어가 생길 만큼 힘든 현실을 살아가고 있는 2030 젊은 세대들에게, 힘들지만 당신은 누군가의 소중한 아들이자 딸이고 친구이자 동료임을 생각하게 하고 그들이 생활 속에서 키워가는 꿈과 열정이 가치 있음을 응원하고 있다.

 

N포세대부터 야근에 지친 가장까지 위로

국민적 공감 이끌어내

열심히 살아가는 청년들의 모습을 통해 ‘스스로를 아끼자는 이 시대 청춘들을 응원했다면, 2017년에는 ‘나를 아끼자’ 캠페인을 유지하면서 그 응원의 대상을 전국민 차원으로 확대해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이 시대의 가장의 모습을 담은 ‘딸의 인사’편을 선보였다.

딸의 인사편에는 사회적으로 이슈화 되고 있는 야근을 소재화해 잦은 야근으로 가족과 함께 있는 시간이 부족한 가장의 모습을 등장시켜 가족과 더 많은 시간을 가질 필요가 있음을 유쾌하게 담아냈다.

저녁 늦게 퇴근해서나 아침 일찍 출근할 때 잠깐 자녀의 얼굴을 볼 수 밖에 없는 아빠에게 “내일 또 놀러오세요”라고 말하는 순진무구한 딸의 인사가 ‘웃픈’ 상황으로 연출이 되고, 아빠는 이러한 딸의 인사에 실망, 좌절하기 보다는 빨리 퇴근해서 아이와 놀아주기 위해 “오늘은 야근없다”며 일을 더 열심히 일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가장 최근 방영된 2018년 광고에서는 출산 및 육아로 인한 여성의 경력단절을 소재로 육아에 전념하는 엄마를 응원하는 ‘엄마’편과 “역시 아빠가 되는 게 최고의 승진이기 때문일까”라는 대사와 함께 놀이공원에서 아이와 즐거운 시간을 보내며 웃는 아빠의 모습으로 마무리되는 ‘최고의 승진’편을 선보이며 힘든 가운데서도 육아의 기쁨을 느끼는 이 시대 엄마, 아빠들의 모습을 그려냈다.

이처럼 동아제약 박카스 광고는 반세기 넘게 화려하고 현란하지는 않지만 소박한 일상의 이야기들을 통해 잔잔하면서도 세련되게 대한민국의 트렌드를 반영해 온 ‘시대의 아이콘’으로 자리잡아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
건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