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씨그리프테트라주 독감감염 확률 68% 감소
박씨그리프테트라주 독감감염 확률 68% 감소
  • 현정석 기자
  • 승인 2018.08.29 2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현정석 기자] 박씨그리프테트라주가 만 6개월 이상 만 35개월 이하 영유아에서 백신 유사 바이러스주에 의한 독감 감염 확률을 68% 감소시킨다는 임상결과가 나왔다.

사노피 파스퇴르는 29일 서울 중구 프레지던트호텔에서 4가 독감 백신 ‘박씨그리프테트라주’ 국내 출시 1주년 기자간담회에서 이 백신이 만 6개월 이상 만 35개월 이하 영유아에서 백신 유사 바이러스주에 의한 인플루엔자를 68.4%까지 감소시키고, 모든 A형 및 B형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대해서는 50.98%까지 감소시켰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영유아 5400명을 대상으로 유럽·아시아·남아메리카·오세아니아 등 4개 대륙 43개 센터에서 1년9개월 간 대규모로 진행됐다.

세계보건기구(WHO) 등은 3가 독감 백신 대신 4가 독감 백신을 사용했다고 가정할 경우 지난 10년간 유럽 내에서만 인플루엔자 발병건수는 최대 약 160만건, 입원 사례는 약 3만7000건, 사망 사건은 약 1만5000건 줄일 수 있었던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사노피파스퇴르는 29일 서울 프레지던트호텔에서 ‘박씨그리프테트라주’ 국내 출시 1주년 기자간담회를 열고 사노피 파스퇴르 밥티스트 드 클라랑스 대표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노피파스퇴르는 29일 서울 프레지던트호텔에서 ‘박씨그리프테트라주’ 국내 출시 1주년 기자간담회를 열고 밥티스트 드 클라랑스 대표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밥티스트 드 클라랑스 대표는 “전 세계 독감 백신의 40%를 공급하고 있는 사노피 파스퇴르는 작년 프랑스에서 독감백신 제조시설을 첨단화했으며, 올해 체계적인 시스템 하에서 한국 등의 국가에 박씨그리프테트라주를 공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현수 실장은 “내년에 4가백신으로 NIP(국가예방접종지원사업)를 하게 된다면 우리도 절차를 밟아 진행할 계획이 있다”며 “소아청소년학과는 우리가 직접 영업을 하고 있고, 한독이 성인과 관련된 내과 등에 영업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박씨그리프테트라주는 지난해 국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6월 생후 36개월 이상 전 연령 접종 허가를 받아 출시한 이후 1년 만인 지난 6월 생후 6개월 이상 전 연령에서 접종할 수 있도록 적응증을 확대 허가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