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윤재승 회장, 경영 개입 가능설 '불식'
대웅제약 윤재승 회장, 경영 개입 가능설 '불식'
대웅 대표이사 및 대웅·대웅제약 등기임원 사임
  • 안상준 기자
  • 승인 2018.08.28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안상준 기자] 폭언과 욕설 논란에 휩싸이며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기로 결정한 대웅제약 윤재승 회장이 지주회사인 대웅의 대표이사직과 대웅 및 계열사인 대웅제약의 등기임원직을 모두 내려놓으면서 그동안 거론됐던 경영 개입 가능설을 불식했다.

대웅제약 윤재승 회장
대웅제약 윤재승 회장

윤 회장은 28일 입장문을 통해 "저로 인해 상처 받으신 분들과 임직원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오늘부로 대웅 대표이사 및 등기임원(이사), 대웅제약 등기임원(이사) 직위를 모두 사임한다. 모든 직위에서 물러나 자숙의 시간을 가지고 자신을 바꿔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등기임원 사임으로 이사회 의장직도 더는 유지할 수 없게 됐다.

한편 대웅제약은 향후 전문경영인 체제로 전환, 임직원들이 성장하고 발전해 나갈 수 있는 기업문화를 강화할 수 있도록 노력한다는 계획이다.

 

윤재승 회장 대표이사 사임 공시
윤재승 회장 대표이사 사임 공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의사들의 메디컬 이야기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