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대면진료 원칙 훼손하는 원격진료 반대”
의협 “대면진료 원칙 훼손하는 원격진료 반대”
  • 박수현 기자
  • 승인 2018.08.24 17:5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박수현 기자] 대한의사협회는 “정부가 의학적 안전성 및 유효성에 대한 충분한 검증 절차 없이 원격의료를 추진하려 한다”며 우려를 표했다.

의협은 24일 성명서를 통해 “정부는 의사-환자간 원격의료에 대한 안전성 및 유효성에 대한 검증을 명확히 하지 못한 상태에서, 경영단체 등 산업 차원의 요구와 일자리 창출 등 경제 분야에 대한 활로 개척 차원으로 원격의료를 시도하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는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지키기 위해 노력해야 할 보건복지부의 직무유기일 뿐만 아니라, 국민건강에 심각한 위해를 줄 수 있는 사안”이라고 지적했다.

의협은 “격오지 등 의료사각지대에 대한 의료서비스를 개선하려면, 의료전달 체계 정립, 수도권으로 쏠린 의료자원의 합리적 배분, 의사의 왕진 진료 활성화 등에서 방안을 모색하는 것이 우선적으로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특히, 도서‧벽지 등 주민들의 경우 인구특성상 노인 중심으로 구성돼 있어 의사의 방문 진료 활성화 및 병원선 운영, 그리고 이미 구축된 응급헬기 지원 등의 방법으로 해결해나가야 한다”며 “교정시설 및 군부대의 경우 이미 상주하고 있는 의료인을 통해 원격협진을 활용하는 등 현행 제도권 내 진료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의협은 “의료계와 충분한 사전논의 없이 이루어지는 의사-환자 간 원격의료 추진을 중단할 것을 청와대와 국회, 정부에 강력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의협은 지난 7월,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이 취임 1주년 간담회때 밝힌 ’조건부 형태의 의사-환자 간 원격의료 허용‘ 입장에 대해 반대 입장을 표명하고, 의료영리화 정책 시도에 거부 의사를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정희 2018-08-24 18:20:25
주변국도 다하고있고 심지어 북한에서도하는데
무슨이득을보겠다고 배운놈들이 가만보면 살벌해..
국민건강담보로 아직도 그 지랄인고 지랄이...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