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환자, 죽는 날 걸고 도박
암환자, 죽는 날 걸고 도박
  • 주민우 기자
  • 승인 2009.06.01 0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말기 영국인 암 환자가 자신이 어느 날짜까지 죽지 않을 것이라는 내기를 걸어 모두 1만 파운드(한화 약 2000만원)를 챙기게 됐다고.

존 매튜(59)라는 남성은 2006년 의사로부터 악성 중피종으로 몇 개월 밖에 살지 못할 것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그러자 그는 도박회사를 찾아가 2008년 6월1일까지 살아남으면 50배를 돌려달라는 조건으로 100파운드를 내고 내기를 걸었다.

그는 지난해 6월1일 5000 파운드를 받은 뒤 다시 100 파운드를 내고 똑같은 내기를 걸어 6월1일 다시 5000 파운드를 땄다.

매튜는 추가로 100파운드를 내고 내년 6월1일까지 살아있으면 100배를 돌려받을 수 있는 내기를 또 걸어 놓아 흥미를 유발시키고 있다.

그는 BBC와의 인터뷰에서 "아마 목숨 걸고 내기를 한 사람은 내가 처음일 것"이라고 잘난체 했다고.<헬스코리아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