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 피우면 걸리게 되는 '버거씨병'
담배 피우면 걸리게 되는 '버거씨병'
  • 한국금연연구소
  • 승인 2009.04.19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람은 밥을 먹지않고 물만 마셔도 보름 정도는 생명을 지탱할 수 있다. 그러나 산소공급이 중단된다면 얼마나 견딜 수 있을까? 7~10초면 현기증을 느끼게 되고, 30초면 의식불명, 3분~5분 정도면 생명을 잃게 된다. 담배속에 해악물질 중 가장 무서운 것이 일산화탄소(CO)이다.

대체로 흡연자는 흡연질병지수가 200이 넘어서면서 부터 질병에 대한 신호가 오기 시작한다. 한국금연연구소는 흡연의 경각심을 일깨워 특히 청소년의 담배접근을 방지하기 위해 담배 피우면 걸리게 되는 질병편을 연재한다.

담배가 연소하면서 발생되는 인체에 치명적인 해악물질 중 가볍게 치부할 수 없는 것이 바로 일산화탄소이다. 인체의 동맥은 굵고 가늘게 실처럼 나누어져 온 몸에 분포되어 있는데 혈액속에 일산화탄소는 산소의 반대 역할로써 특히 산소와 결합해 영양을 공급하는 헤모글로빈의 운반능력을 방해해 결국 심장과 먼 부분인 팔과 다리, 세동맥 끝인 손가락, 발가락에 혈전이 생겨 피부내의 말초 조직이 괴사하면서 통증과 냉감(만져보면 얼음장 같이 차다) 이 온다.  흉할 정도로 피부의 수축과 변색이 오는 흡연자가 걸리는 불치병이다.

우리나라에서 이병은 20대 젊은층에 발병율이 높고 대부분 발가락 부터 썪어 들어가기 때문에 발끝부터 1차 2차 3차 단계적으로 절단을 해나가는 무서운 병이다.

금연이외에는 현대의학으로 특별한 치료가 없어 경과가 좋다 해도 불구가 되고 마는 아직까지 병원치료가 안 되는 병 이기도하다. <헬스코리아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