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청 행정처분 엿장수 맘?”
“식약청 행정처분 엿장수 맘?”
  • 헬스코리아뉴스
  • 승인 2009.03.04 1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청의 전문의약품 광고 행정처분에 형평성 논란이 일고 있다. 식약청측은 “공정한 기준에 의해 처분을 한 것”이라고 밝히고 있지만, 국내 제약업계는 “식약청이 이중 잣대를 들이대고 있다”며 불편한 심기를 감추지 않고 있다.

그동안 업계에서는 식약청의 행정처분 기준이 ‘이현령비현령’ 식이고 ‘부처님도 모르는 엿장수 맘’ 이라는 비아냥도 쏟아졌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의약품) 허가 심사권을 쥐고 있는 식약청과 대립해서 좋을 게 없다”며 “대중광고 혐의로 6개월의 판매정지 처분을 받은 국내 제약회사들은 5000만원 과징금으로 대체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1, 해도 너무한 전문약 간접광고...처벌은 '솜방망이'
2, 식약청, 전문약 광고 처벌 엿장수 맘?

3, “외국 제약사만 보면 음매 기죽어?”...식약청 또 봐주기 논란
4, "식약청, 다국적제약사에 몸 사리나?"

5, ‘똑’ ‘똑’ ‘한’ 제약회사는 다르다?
6, 화이자·MSD, 공익 가장한 판촉행위..."시민단체 뿔났다"

7, "의사협회, 화이자에서 돈받아 금연광고" 
8, 식약청, 힘없는 국내 제약사엔 제왕노릇(?)

9, 식약청, 대웅제약 때리고 화이자 눈치보나
10, 식약청, 한국화이자 수사의뢰...비아그라 대중광고 혐의

11, “식약청, 행정처분 기준 부처님도 모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