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들은 건강검진 받을 시간도 없다”
“의사들은 건강검진 받을 시간도 없다”
대한의사협회, 3월부터 회원대상 휴일 암예방 검진 실시
  • 김명훈 기자
  • 승인 2009.02.06 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의사협회(의협)는 6일 의사들을 위해 오는 3월부터 연 4차례 ‘회원대상 암 예방(건강) 검진사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의사들은 국민건강 지킴이로 활동하고 있으면서도 본인 스스로는 제대로 된 건강검진 한번 받기 어려운 실정이다.

특히 개원의의 경우 환자 진료를 마치고 방문할 수 있는 마땅한 야간 건강 검진기관도 없어 정밀검사를 받는 자체가 불가능하다.

이에 따라 의협은 건강검진을 희망하지만 여건상 받지 못하고 있는 회원들이 공휴일(일요일)을 이용해 지정병원을 방문해 검진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사업을 추진, 지난 1월 국립암센터와 의협회원들에 대한 공휴일 암 예방(건강) 검진을 공동 실시하기로 합의했다. 

오는 3월 22일 1차 검진 예정인 암 예방(건강) 검진은 이후 7월 12일, 9월 20일, 11월 22일 총 4차에 걸쳐 시행된다. 또한 각 회마다 40명이 검진을 받을 수 있고 배우자와 함께 검진이 가능하다.

검진사업의 세부내용과 비용 등에 대한 정보는 의협 홈페이지(www.kma.org)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국립암센터(031-920-1212)를 통해 검진문의 및 예약이 가능하다.

김주경 대변인은 “의사들이 환자진료에 여념이 없어 자신의 건강을 챙기지 못하는 모습을 보면서 안타까울 때가 많았다”며 “이번 사업이 작게나마 도움이 됐으면 좋겠고, 앞으로 보다 많은 회원들이 자신의 건강을 돌볼 수 있는 기회를 갖도록 사업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의협은 회원 건강검진사업 이외에도 의료소모품 쇼핑몰인 ‘의사장터’ 운영, 세무서비스, 각종 인증사업 등 회원들에게 실질적인 혜택을 줄 수 있는 대 회원 복지 증진 사업들을 의욕적으로 펼쳐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헬스코리아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